권영진 시장,“일부 간부 공무원들의 부적절한 처신에 면목없다”(대구/경북) - NSP통신 
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daum news publish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권영진 시장,“일부 간부 공무원들의 부적절한 처신에 면목없다”
(입력) 2017-07-17 19:09
(태그) #권영진, #대구시
XML:KR
간부 티타임에서 간부들 대신해 시민과 직원들에게 거듭 사과
 (사진 = 대구시)
(사진 = 대구시)

(대구=NSP통신) 김을규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은 17일 “최근 대구시 간부들의 직무수행 또는 사생활과 관련한 처신 부주의로 시민들께 큰 실망을 안겨준 데 대해 가슴 아프고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집무실에서 열린 간부 티타임에서 권 시장은 “최근 물의를 일으킨 간부들에게 직책과 직무를 부여한 인사권자로서, 평소 간부 직원관리를 소홀히 해 이런 사태가 발생한 것 같아 무거운 책임을 느끼고 있고, 간부들을 대신해 시민들과 직원들께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부분의 공직자들이 무더위 속에서도 시민행복을 위해 묵묵히 맡은 바 소임을 다하고 있음에도 일부 간부공무원들이 최근 일련의 일탈행위를 한 것은 무척 안타깝다”면서, “앞으로 직무상 의무위반과 공직자로서의 품위 손상 및 처신 부주의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반드시 부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근 물의를 일으킨 간부공무원들의 신변 처리와 관련해 “외부기관에서 처리절차를 진행 중에 있어 우리의 의지로 종결지을 수 없는 한계가 있다”면서도, “외부기관의 처리 절차가 종료되면 가슴을 맞대고 소통해 간부들부터 우선 뼈를 깎는 성찰과 공직기강 확립의 노력을 통해 전체 공직사회의 변화와 혁신을 유도하게끔 대대적인 자정운동을 펼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또 여름 휴가철을 맞아 “직원들 모두 즐거운 휴가를 보내되, 몸과 마음 가짐을 소홀히 하지 말고, 특히 공직자의 자세에 대해 스스로 성찰하는 시간을 가져볼 것”을 주문하며 “다시 한번 시민들께 큰 실망을 안겨준 것에 면목없고 거듭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종일관 무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된 간부 티타임에서는 권 시장의 격식을 파괴한 자리배치로 약간의 웃는 분위기가 연출됐다.

회의 시작 전 해외 출장 관계로 참석 못한 김연창 경제부시장의 자리에 김동규 기획팀장을 앉힌 것이다.

권 시장은 “할 얘기가 있으니 이리로 앉으라”며 김 팀장을 자연스럽게 옆 자리에 앉도록 해 참석 간부들의 웃음을 자아냈으며, 평소 격식을 중요시 하지 않는 업무 스타일과 철학을 다시 한번 드러냄으로써, 향후 직급을 떠나 격의 없는 소통으로 혁신의 시정을 펼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NSP통신/NSP TV 김을규 기자, ek838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AD]한울원자력본부
[AD]울릉군의회
[AD]한국수력원자력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