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성중·경복중, 내년 3월 1일 통합된다(대구/경북) - NSP통신 
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daum news publish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협성중·경복중, 내년 3월 1일 통합된다
(입력) 2017-09-13 20:17
(태그) #협성중, #경복중, #대구교육청
XML:KR
소규모 학교 극복하고 교육경쟁력 확보 위해 학부모 91.3% 찬성

(대구=NSP통신) 김을규 기자 = 대구시교육청은 학교법인 협성교육재단이 지난 8월 협성중·경복중 통합신청에 대해 지난 7일 최종 인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협성중과 경복중은 내년 3월 1일부터 통합학교인 가칭 '협성경복중학교'로 새롭게 출발한다.

학교통합으로 적정규모를 유지하게 되면 학생들은 이전보다 폭넓은 교우관계가 가능해지고 협력학습과 같은 다양한 교수학습법 운영도 가능해지며 교사는 상치과목 수업과 과도한 행정업무 부담에서 벗어나 담당과목 수업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재정여건도 나아진다. 교육부로부터 총 120억원 이상의 통합학교 지원금을 받는다.

이번 지원금은 통합학교로 사용될 기존 협성중 건물 리모델링과 급식소 및 식당 환경개선, 실내야구연습장을 신축하는 등 지역 중심사학으로 거듭나기 위한 교육환경 시설 기반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대구시 남구 봉덕동 동일 부지 내 남자 중학교로 1952년과 1960년에 각각 문을 연 경복중과 협성중은, 남구지역 인구감소에 따라 지속적으로 학생 수가 감소해 2017년 학생 수가 양교 합산 701명으로 지난 2009년 1314명의 53%수준으로 뚝 떨어졌다.

학교 소규모화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학교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학교법인이 지난 6월 27일 양교 학부모를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동의 여부를 거쳐 재적학생 학부모의 91.3%가 학교통합에 찬성해 통합결정에 이르게 됐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협성중·경복중은 통합을 통하여 지역 명문 학교로 새롭게 도약함은 물론이고 사립학교의 지속가능한 발전 모델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위해 교육청에서도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NSP통신/NSP TV 김을규 기자, ek838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AD]영덕군
[AD]영남이공대학교
[AD]한울원자력본부
[AD]에디슨모터스
[AD]봉화군 이미지 배너
[AD]한국가스공사
[AD]포항대학교
[AD]경상북도관광공사
[AD]롯데백화점 포항점
[AD]호산대학교
[AD]계명문화대학교
[AD]포항테크노파크
[AD]포스코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