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14일 오후 2시 ‘대규모 집회’ 예고(정책) - NSP통신 
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daum news publish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소상공인연합회, 14일 오후 2시 ‘대규모 집회’ 예고
(입력) 2018-05-08 16:02
(태그) #소상공인연합회, #국회, #기자회견
XML:KR
8일 국회 앞 기자회견서 밝혀…최승재 회장, “민생 현안 외면 국회의원들 더 이상 자격 없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가운데) 등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법제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단체 대표가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사진 =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가운데) 등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법제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단체 대표가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사진 = 소상공인연합회)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는 8일 오후 1시 30분 국회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 제정과 민생현안을 외면’하는 국회 규탄에 나섰다.

소상공인연합회와 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법제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단체 대표 등은 국회 공전으로 특별법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을 강력히 규탄했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3월 19일부터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했으며 4월 10일부터는 천막농성에 돌입하고 현재 29일차를 맞고 있다”며 “4월 12일에는 가게문을 닫고 비대위 총회까지 결의했으나 지금까지 국회는 문을 닫고 소상공인들의 염원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쟁만을 앞세우는 여야의 행태로 인해 4월 임시국회도 무산되더니 5월 임시국회 개회 및 처리도 불투명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또다시 높아지고 있다”며 “국민들이 납득 못하는 정쟁으로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 및 추경예산 등 민생 현안을 외면하는 국회의원들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 더 이상 앉아 있을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 회장은 “국회는 지금이라도 국회로 향하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분노를 깨닫고, 즉시 5월 임시국회 일정을 수립하여 적합업종 특별법 등 소상공인 현안에 대한 논의와 처리를 이뤄내야 한다”며 “소상공인들의 분노가 국회를 향해 터지는 일이 생기기 전에 여야의 대승적인 결단을 촉구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국회는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게 하지 말고 조속히 국회 일정을 정상화하라”고 압박했다.

한편 최 회장은 “소상공인연합회는 5월 14일 오후 2시 전국의 업종별, 지역별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단체 대표 수천명이 모인 가운데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소상공인 생존권 사수 결의 대회’를 개최할 것이다”며 “전국에서 모인 소상공인들은 이날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 즉시 처리 ▲카드수수료 단체협상권 보장 ▲상가임대차 보호법 개정 ▲소상공인 기본법 제정, ▲현실에 기반한 최저 임금 제도 개선 등 소상공인 생존권 문제와 관련된 현안들을 요구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NSP통신/NSP TV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한국전력
[AD]교촌치킨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