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대형마트 영업시간 제한 헌재 ‘합헌’ 결정 환영(협회) - NSP통신 
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daum news publish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소상공인연합회, 대형마트 영업시간 제한 헌재 ‘합헌’ 결정 환영
(입력) 2018-06-29 18:23
(태그) #소상공인연합회, #대형마트, #영업시간 제한, #헌재
XML:KR
❝ “복합쇼핑몰에도 의무휴업제 등 확대 실시돼야 할 것·온라인 영역도 오프라인의 유통산업발전법과 같이 상생을 위한 법이 시급히 제정돼야” ❞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가 헌법재판소(이하 헌재)의 대형마트 영업시간을 제한한 유통산업발전법 ‘합헌’ 결정에 대해 환영 논평했다.

헌재는 28일 “유통산업발전법 제12조2의 대형마트 의무휴업 해당 조항은 시장지배력을 가진 소수 대형 유통업체 등의 독과점에 의한 유통 거래질서 왜곡을 방지하고 전통시장과 중소유통업자들을 보호함으로 건전한 유통질서를 확립하기 위한 목적이다”며 “목적의 정당성을 인정하고 영업일과 영업시간을 일부 제한하는 방법은 입법목적을 달성하는 데 유효한 수단이다”며 수단의 적합성도 인정했다.

아울러 헌재는 “대형 유통업체에 종사하는 근로자의 건강권 확보 또한 국가의 보호의무가 인정되는 공익이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소상공인연합회는 “이러한 헌재의 결정에 대해 소상공인을 보호하고 경제 정의를 강화하기 위해 제정된 유통산업발전법의 근간을 다시 한 번 확인한 판결이다”며 “지극히 당연한 결정으로 평가 한다”고 환영했다.

이어 “헌재의 현실 인식과 판단은 우리 헌법에 담긴 소상공인 보호와 육성 및 경제 정의의 의미를 확인한 것으로, 우리나라의 모든 경제주체가 이를 수용하고 존중해야할 가치를 강조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이번 헌재 결정을 계기로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에 대한 보호의 당위성과 중요성이 확인된 만큼, 전통시장 상인 및 소상공인에 대한 국가의 체계적인 지원, 육성 방안이 뒤따라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소상공인연합회는 “현행 유통산업발전법의 영역에서 벗어나 있는 복합쇼핑몰에도 의무휴업제 등이 확대 실시돼야 할 것이며, 나아가 급성장하는 온라인 영역에서도 오프라인의 유통산업발전법과 같이 상생을 위한 법이 시급히 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NSP통신/NSP TV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lgu플러스
[AD]국민은행
[AD]동아제약
[AD]동아오츠카
[AD]농협은행
[AD]국민은행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