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ad]nspna.com_goodgamestudios.com
dowjones
인쇄하기기사크게보기기사작게보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민주당, 검찰에 범죄 피의자 박근혜 신분에 맞게 수사 촉구

(입력) 2017-03-21 17:32:25 (수정)
(태그) #더불어민주당, #검찰, #범죄 피의자, #박근혜, #영상녹화
XMLYKR 국회위/정당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은 21일 박경미 대변인 논평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피의자 신분에 맞게 수사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박 대변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검찰이 영상녹화 없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조사 전, 검찰이 녹음·녹화 동의 여부를 물었고, 박 전 대통령 측이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연인 신분인 피의자에게는 조사과정의 녹음·녹화를 고지만 하면 진행할 수 있는데도 직권남용, 뇌물수수 등 무려 ‘13가지 범죄의 피의자인 자연인 박근혜’를 검찰이 이렇게까지 배려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질문했다.

또 박 대변인은 “범죄 입증에 아무리 자신 있어도 진술 등 증거확보가 필요한 것처럼,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받으려면 조사과정에 대한 기록이 필요하다”며 “논란이 되고 있는 구속여부 역시 마찬가지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이 공범으로 적시된 범죄피의자로서 김기춘, 조윤선, 이재용 등은 구속된 상태에서 검찰 수사와 동시에 재판을 받고 있다”며 “자연인 박근혜가 이들과 달라야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대변인은 “국민의 눈치를 봐야할 검찰이 혹여 죽은 권력의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며 “검찰은 좌고우면 말고 철저한 법집행을 통해 만인 앞에 평등한 법의 위용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NSP통신/NSP TV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daum news publish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

 

[AD]

 

 

 

 

 

 

NSP리포트
더보기
여행업, 중국 갈등 심화 중에도 아웃바운드 업황 양호
여행업, 중국 갈등 심화 중에도 아웃바운드 업황 양호
지난해 내국인 출국자수가 2284만명으로 16.5% YoY의 성장을 기록한 가운데 올해에도 11.0%의
아모텍, 전장관련 매출 꾸준히 늘어날 전망
아모텍, 전장관련 매출 꾸준히 늘어날 전망
아모텍 (052710)은 스마트폰, 자동차용 칩, 안테나, 모터 등을 생산하는 종합부품 업체다.
SKC, 필름 부문 수익성 개선 전망
SKC, 필름 부문 수익성 개선 전망
SKC (011790)의 1분기 영업이익은 412억원(+0.6% QoQ)으로 기존 추정치 하회가 예상된다. 화학
[AD]spc
[AD]cj
[AD]corver
[AD]
[AD]우정사업본부
가장 많이본 뉴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more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전국 취재본부및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대구, 부산,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2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