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ad]nspna.com_goodgamestudios.com
dowjones
인쇄하기기사크게보기기사작게보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현대건설, 하수 찌거기 폐기량 80% 절감…관련기술 환경부 검증 획득

(입력) 2017-08-07 14:13:52 (수정)
(태그) #현대건설(000720), #하수찌거기, #찌거기폐기량, #환경부검증
XMLYKR 업계/정책

(서울=NSP통신) 고정곤 기자 = 현대건설이 개발한 ‘하수 슬러지 열가수분해 에너지화 기술’이 환경부 기술검증을 받았다.

이 기술의 핵심은 하수처리 시 발생하는 찌꺼기를 고온‧고압 조건(200도, 20기압)에서 분해 후 탈수해 수분 함량을 줄이는 것.

 

일반적으로 하수처리장에서 발생되는 찌꺼기는 수분 함량 80% 상태로 배출되는데 수분 함량이 높은 하수 찌꺼기는 마땅히 활용할 곳이 없어 폐기물로 버려졌다.

이번 기술은 버려지던 찌꺼기의 재활용률을 높여 환경보호와 오염방지에 앞장서는 자원 순환형 친환경 신기술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기존에는 버려지는 하수 찌꺼기를 줄이고자 단순 건조방식을 사용했다. 이러한 방식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찌꺼기의 수분 함량 감소가 크지 않은 단점이 있었다.

현대건설이 이번에 검증을 받은 기술은 하수 찌꺼기를 잘게 분해한 후 예열기(pre-heater)를 통해 하수 찌꺼기의 초기 승온 효율을 향상시키고 수분 함량을 대폭 줄인다. 이를 통해 버려지는 찌꺼기 폐기량을 80% 절감시킨다.

 

수분 함량이 10% 미만으로 줄어든 하수 찌꺼기는 석탄화력발전소의 보조연료로도 활용 가능해 석탄 사용으로 인한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다.

또한 기존 건조방식과 달리 밀폐된 장치에서 하수 찌꺼기를 분해해 악취 문제도 해결한다.

운영비 측면에서도 하루 100톤의 찌꺼기를 처리할 경우 기존 방식보다 연 8억 원을 절감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이번 기술검증을 통해 서울시 일일 하수 찌꺼기 처리량의 25%(약 290톤/일)를 활용할 수 있는 사업 실적을 확보했다. 이러한 실적을 바탕으로 국내를 비롯해 중동, 아시아 및 중남미 지역의 하수처리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NSP통신/NSP TV 고정곤 기자, kjk1052@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

 

 

[AD]
daum news publish

 

 

 

한국전력

 

 

 

NSP리포트
더보기
[일일 금융동향] 11월 신규 코픽스 0.15% 상승외
[일일 금융동향] 11월 신규 코픽스 0.15% 상승외
11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금리가 0.15%포인트 급등해 다음주부터 은행들의 주택담보대
[주간 금융상품 모아보기] 우리카드, 생활요금
256843번 기사 사진
[주간 금융상품 모아보기] 우리카드, 생활요금
우리카드는 주요 생활요금 자동납부 신청 시 월 최대...
[외환마감]원·달러 환율 1088.8원 마감...0.3원↓
[외환마감]원·달러 환율 1088.8원 마감...0.3원↓
1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0.3원 내린 1088.8원에 마감했다.
[AD]KB금융그룹
[AD]KT텔레캅
가장 많이본 뉴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more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전국 취재본부및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대구, 부산,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2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