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ad]nspna.com_goodgamestudios.com
dowjones
인쇄하기기사크게보기기사작게보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포스코 포항제철소, 후판 가열로 설비개선으로 수십억 비용 '절감'

(입력) 2017-10-11 17:12:49 (수정)
(태그) #POSCO(005490), #포항제철소, #후판, #설비개선, #슬래브(slab)
XMLYKR 철강/중공업

가열로 설비 운전 중 에너지 낭비요인을 찾아내...낭비없는 제철소 앞장

 

포항제철소 후판부 직원들이 후판 가열로 설비에서 낭비요인을 찾아내고 있다. (사진 = 포항제철소)
포항제철소 후판부 직원들이 후판 가열로 설비에서 낭비요인을 찾아내고 있다. (사진 = 포항제철소)

(경북=NSP통신) 조인호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안동일)는 조선경기 침체로 어려운 상황에서 ‘후판 가열로’ 설비개선으로 연간 수십억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후판 가열로는 후판 제품의 소재가 되는 슬래브(slab) 등 반제품을 압연에 필요한 온도까지 가열하는 설비로 에너지 비용이 후판 가공비의 30%를 차지할 만큼 에너지 사용량이 많다.

 

포항제철소 후판부는 에너지 절감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후판 가열로 설비 운전 중 발생할 수 있는 에너지 낭비요인을 찾아내 면밀히 분석했다.

가열로에 소재가 들어가고 나가는 입출(入出)측 설비와 시스템을 개선해 낭비되는 에너지를 최소화하고 사용전력을 개선해 연간 수십억원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했다.

그 공로를 인정받은 2후판 압연전기파트 직원들은 올해 두 차례 포항제철소장 포상을 받았다.

개선활동을 이끈 김철수 파트장은 “후판 수요가 감소하고 수익성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직원들과 단합하여 제철소 수익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에너지 절감 요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낭비 없는 제철소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낭비제로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며 수익성 향상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으며, 모든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IP프로젝트, QSS+, 고유 개선업무 등의 지속 실천을 통해 ‘낭비 없는 제철소’를 구현한다는 목표다.

 

NSP통신/NSP TV 조인호 기자, eno816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

 

 

[AD]
daum news publish

 

 

 

한국전력

 

 

 

NSP리포트
더보기
코스닥 시가총액, 232조2천억원으로 사상최고치
246075번 기사 사진
코스닥 시가총액, 232조2천억원으로 사상최고치
20일 코스닥의 시가총액이 232조2000억원으로 사상 최...
네이버 지원 신진 디자이너들, 17만달러 수출 계
246073번 기사 사진
네이버 지원 신진 디자이너들, 17만달러 수출 계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지원한 국내 신진 디자이너들...
우리은행, 가을 소풍 이벤트 실시
246059번 기사 사진
우리은행, 가을 소풍 이벤트 실시
우리은행은 가을을 맞아 ‘가을소풍’ 이벤트를 23일...
[AD]농협은행
[AD]LG유플러스
가장 많이본 뉴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more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전국 취재본부및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대구, 부산,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2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