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ad]nspna.com_goodgamestudios.com
dowjones
인쇄하기기사크게보기기사작게보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한국가스공사, 연말 GLNG 손상차손 우려 있어

(입력) 2017-10-12 07:46:00 (수정)
(태그) #한국가스공사
XMLYKR 화학/에너지/무역

(서울=NSP통신) 김태연 기자 = 한국가스공사(036460)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손실 규모는 각각 4조1000억원, 1670억원으로 예상된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8.5% 늘어날 것이고 영업손실 규모는 228억원 축소돼 시장 컨센서스 영업손실 수준(1407억원)을 소폭 하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매출액이 늘어나는 것은 3분기 천연가스 판매량이 약 8.7% 감소했음에도 판매단가(원료비연동제 시행 중, 원료비 단가 28.4% 상승)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가스공사의 고정적 비용(감가상각비, 인건비 등)은 매 분기마다 균등하게 발생하는데 2~3분기에는 판매량이 줄어드는 비수기여서 매년 적자가 발생한다.

영업손실 규모가 축소되는 이유는 국내 보장이익이 지난 5월 초 전년대비 6.0% 늘어난 것으로 확정됐고 해외 자원개발(E&P)에서 나오는 이익도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장기 유가전망이 하향 조정되면서 특히 호주 GLNG 프로젝트의 운영사인 Santos(지분 30%)가 지난 2분기에 6억9000만달러의 손상차손을 인식(장기 유가전망 낮춰)하면서 가스공사(지분 15%)의 손상차손 우려가 커졌다.

올해 연말에 결정될 가중평균 유가는 배럴당 94.89달러로 예상되며 작년에 가스공사가 적용한 배럴당 100.72달러보다 배럴당 5달러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강승균 한국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4분기에 인식될 GLNG 프로젝트의 손상차손 규모는 약 1500~4000억원 수준으로 가스공사의 내부 할인율 조정에 따라 규모가 결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그는 “극단적인 가정으로 내년에도 지금 수준의 유가가 지속된다면 손상 인식이 반복될 수 있다”며 “다만 3개년 연속 장기 유가 전망치를 낮춘 만큼 손상 규모는 점차 축소될 것이며 주가에 미치는 영향도 미미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본 정보(기사)는 해당 업체에서 제공한 투자 참고용 자료로 NSP통신 의견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NSP통신/NSP TV 김태연 기자, ang1130@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

 

 

[AD]
daum news publish

 

 

 

한국전력

 

 

 

NSP리포트
더보기
KT, 가봉 초고속통신망 프로젝트 수주…중서부
256855번 기사 사진
KT, 가봉 초고속통신망 프로젝트 수주…중서부
KT(회장 황창규)는 가봉 국가디지털인프라 및 주파수...
[일일 금융동향] 11월 신규 코픽스 0.15% 상승외
[일일 금융동향] 11월 신규 코픽스 0.15% 상승외
11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금리가 0.15%포인트 급등해 다음주부터 은행들의 주택담보대
[주간 금융상품 모아보기] 우리카드, 생활요금
256843번 기사 사진
[주간 금융상품 모아보기] 우리카드, 생활요금
우리카드는 주요 생활요금 자동납부 신청 시 월 최대...
[AD]KB금융그룹
[AD]KT텔레캅
가장 많이본 뉴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more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전국 취재본부및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대구, 부산,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2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