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dowjones
인쇄하기기사크게보기기사작게보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초대형 IB 5곳 지정...‘한국투자증권’만 단기금융업 인가

(입력) 2017-11-13 17:26:13
(태그) #초대형IB, #미래에셋대우, #한국형골드만삭스,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XMLYKR 금융

 (사진 = 금융위원회)
(사진 = 금융위원회)

(서울=NSP통신) 이정윤 기자 = 초대형 투자은행(IB)이 5곳 탄생했다.

단기금융업은 한국투자증권만 홀로 인가 받았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증권사 5개사(미래에셋대우·한국투자증권·NH투자증권·삼성증권·KB증권)를 초대형 IB로 지정했다. 발행어음 사업은 한국투자증권만 인가했다.

금융위가 기업 자금조달 시장의 다변화를 위해 한국판 골드만삭스를 키우겠다며 2011년 7월 초대형 IB 육성 계획을 발표한 지 6년 4개월 만이다.

초대형 IB 지정은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인적·물적설비, 이해상충 방지체계 등만 갖추면 가능하며 기업에 대한 환전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올해 6월말 기준 자기자본은 미래에셋대우가 7조1498억원, NH투자증권이 4조6925억원, 한국투자증권이 4조3450억원, 삼성증권 4조2232억원, KB증권 4조2162억원 순이다.

단기금융업 인가를 신청한 5개 중에 한투만 상정된 이유에 대해 금융위는 “단기금융업 인가의 경우 금감원에서 심사가 완료된 회사에 대해서만 증선위를 거쳐 상정된 것”이라며 “아직 심사가 완료되지 않은 회사는 심사가 완료된 후 증선위·금융위 절차를 거쳐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위는 “다른 회사의 심사가 종료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심사가 완료된 회사에 대해 절차 진행을 하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며 “심사가 종료되는 대로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해명했다.

 

NSP통신/NSP TV 이정윤 기자, nana1011@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

 

 

[AD]
daum news publish

 

 

 

 

 

 

NSP리포트
더보기
박용진 의원, 기업지배구조 개선·주총 활성화
268919번 기사 사진
박용진 의원, 기업지배구조 개선·주총 활성화
박용진 의원은 금태섭 의원실과 함께 26일 국회의원...
하나금융그룹, 루지 국가대표 선수단 후원 연장
268900번 기사 사진
하나금융그룹, 루지 국가대표 선수단 후원 연장
하나금융그룹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역대 최...
3월 보금자리론 금리 0.1%p 인상...최저 3.3%
268894번 기사 사진
3월 보금자리론 금리 0.1%p 인상...최저 3.3%
주택금융공사의 장기 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
[AD]고양시의회2월
가장 많이본 뉴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more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전국 취재본부및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대구, 부산,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2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