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ad]nspna.com_goodgamestudios.com
dowjones
인쇄하기기사크게보기기사작게보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이진훈 대구 수성구청장, “대구시와 경산시 통합 추진해야”

(입력) 2018-01-14 16:40:50
(태그) #대구수성구, #대구시, #수성구, #수성구청장, #경산시
XMLYKR 지자체/정당

(대구=NSP통신) 김을규 기자 = 대구시장 출마를 선언한 이진훈 수성구청장이 “대구시와 경산시의 통합 논의를 시작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진훈 수성구청장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금까지 대구시와 경산시의 통합 논의는 두 도시민 대다수의 지지를 받고 있음에도 중앙집권적인 규제 때문에 진척을 보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안에 이루어질 지방분권 개헌은 지방민에게 더 큰 결정권을, 지방정부에 더 큰 권한을 주는 새로운 국가 운영의 틀을 지향하고 있다”면서 “6.13 지방선거는 대구시와 경산시 통합의 비전을 세워 더 큰 대구를 만들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 도시들은 살아남기 위해 경쟁력 확보를 위해 광역경제권 형성에 열을 올리고 있다. 마산·창원·진해의 통합 사례도 같은 맥락이다”면서 “대구 역시 경산시와의 통합을 시작으로 인근 시·군들과 연계를 강화해 광역경제권을 구축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헸다.

또 그는 “지금까지 행정구역 개편과 지역 통합은 중앙정부의 일방적 계획에 따라 단편적으로 이루어져 왔으나, 자치분권시대에는 주민 스스로 행정구역을 선택할 수 있도록 바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광역시 안에 일반시를 둘 수 있도록 하는 법제 개편도 필요하다. 대구시민과 경산시민이 통합을 원한다면 중앙정부와 경상북도는 이를 원활하게 실현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시와 경산시는 교통, 교육, 문화 등에서 실질적인 공동 생활권을 이루고 있으며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긴밀하게 연계되어 있다”며 “양 도시가 행정적으로 통합된다면 발전의 시너지 효과는 물론 시민들의 삶의 질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고 밝혔다.

덧붙여 “도시 간 경쟁이 갈수록 격화되는 현실에서 지방분권 개헌과 지방선거를 앞둔 지금이야말로 대구시와 경산시의 통합 논의를 시작해야 할 골든타임이다”고 강조했다.

 

NSP통신/NSP TV 김을규 기자, ek838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

 

 

[AD]
daum news publish

 

 

 

 

 

 

NSP리포트
더보기
[주간 금융동향] 암호화폐 ‘자금세탁방지’ 지침 이달 중 공표 외
[주간 금융동향] 암호화폐 ‘자금세탁방지’ 지침 이달 중 공표 외
금융당국이 이달 중 암호화폐 (가상화폐) 거래 가상계좌 취급 은행을 대상으로 ‘자금세탁
[주간 금융상품 모아보기] 국민은행, 혁신벤처기
262759번 기사 사진
[주간 금융상품 모아보기] 국민은행, 혁신벤처기
KB국민은행은 혁신벤처기업 전용 대출상품인 ‘KB 혁...
공직자 재산공개 현황에 ‘암호화폐 추가’ 법
262757번 기사 사진
공직자 재산공개 현황에 ‘암호화폐 추가’ 법
공직자의 재산공개 항목에 ‘암호화폐’를 추가하는...
[AD]고양시 꽃박람회
[AD]LG유플러스
가장 많이본 뉴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more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전국 취재본부및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대구, 부산,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2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