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dowjones
인쇄하기기사크게보기기사작게보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은행 등 금융사, 무허가 채권추심 위탁 금지

(입력) 2018-02-13 12:35:58
(태그) #금융위원회, #채권추심, #불법채권추심, #무허가채권추심, #신용정보법
XMLYKR 금융

 (사진 = 금융위원회)
(사진 = 금융위원회)

(서울=NSP통신) 이정윤 기자 = 앞으로 은행, 저축은행, 보험회사 등 금융기관들이 채권을 추심업자에게 위탁할 때 무허가 추심업자에게 넘길 수 없는 개정안이 오는 5월부터 시행된다.

금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신용정보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입법 예고했다.

 

우선 무허가 추심업자에게 추심위탁이 금지되는 자의 범위를 확대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은행과 저축은행, 보험회사, 여신전문금융사(여전사), 대부업자 등은 무허가 추심업자에 추심업무를 위탁할 수 없다. 이를 어기면 처벌받는다.

또 신용정보법 위반에 대한 과태료 기준금액을 명시했다.

채권추심회사 소속 위임직채권추심인의 채권추심법 위반시 채권추심인 외에 이에 대한 관리책임이 있는 채권추심회사에 대해서도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했다. 과태료 기준금액은 법률상 한도액의 80%로 정했다.

한편 질병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목적도 확대했다.

현재는 보험회사·체신관서·공제사업자가 보험업·우체국보험사업·공제업무를 하는 경우에만 개인의 질병정보 이용을 허용했다.

하지만 개정된 법에선 카드사가 질병에 관한 여신금융상품을 취급하는 경우나 금융회사가 금융소비자에게 경제적 혜택을 제공하거나 소비자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경우에도 질병정보 이용이 허용된다.

금융위는 “질병 관련 위험을 보장하는 다양한 금융상품 제공기반이 마련되고 금융회사가 질병정보를 이용해 금융소비자를 실질적으로 보호할 수 있게 된다”고 기대했다.

14일 입법예고를 시작으로 법제처 심사, 차관·국무회의 등을 거처 오는 5월 29일 ‘신용정보법’ 시행에 맞춰 공포해 시행할 예정이다.

 

NSP통신/NSP TV 이정윤 기자, nana1011@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

 

 

[AD]
daum news publish

 

 

 

 

 

 

NSP리포트
더보기
박용진 의원, 기업지배구조 개선·주총 활성화
268919번 기사 사진
박용진 의원, 기업지배구조 개선·주총 활성화
박용진 의원은 금태섭 의원실과 함께 26일 국회의원...
하나금융그룹, 루지 국가대표 선수단 후원 연장
268900번 기사 사진
하나금융그룹, 루지 국가대표 선수단 후원 연장
하나금융그룹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역대 최...
3월 보금자리론 금리 0.1%p 인상...최저 3.3%
268894번 기사 사진
3월 보금자리론 금리 0.1%p 인상...최저 3.3%
주택금융공사의 장기 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
[AD]고양시의회2월
가장 많이본 뉴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more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전국 취재본부및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대구, 부산,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2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