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접속량이 많아 임시페이지를 운영합니다.

 

최신뉴스

 

안동시, 문화재 안내판 알기 쉽게 대대적 정비

2021-01-25 15:27:05

 

CJ대한통운 골퍼 김시우 3년 8개월만 우승…코로나로 힘든 국민에 응원 전해

2021-01-25 15:25:09

 

안동시, 신규농업인(귀농인) 영농정착 기술 교육생 모집

2021-01-25 15:23:16

 

아시아나, 미국산 계란 긴급 수송

2021-01-25 15:20:47

 

안동, 행복주택 ‘엘에이치 천년나무’ 입주 시작

2021-01-25 15:16:35

 

LG전자 주방 新가전 3총사 판매 크게 늘어

2021-01-25 15:16:19

 

경북도, 디지털 혁신기업에 ‘청년채용’ 지원

2021-01-25 15:14:21

 

콘진원, 4842억원 예산으로 수요자 중심 사업 추진

2021-01-25 15:12:16

 

전남체육회, 전남체육인 인권 보호 책임질 전남스포츠인권센터 개소

2021-01-25 15:10:31

 

예천군, 지난해 농·특산물 수출 실적 2배 ‘껑충’

2021-01-25 15:10:04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안동시, 문화재 안내판 알기 쉽게 대대적 정비
(입력) 2021-01-25 15:27
(태그) #안동시, #권영세시장, #도산서원, #문화재안내판
XML:KR
❝ 교사, 문화재·관광전문가 모여 알기 쉬운 안내 문안 작성 ❞
안동시는 세계유산 하회마을, 봉정사, 도산서원, 병산서원은 물론 문화재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쉽고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문화재 안내판을 대대적으로 정비하고 있다. (사진 = 안동시)
안동시는 세계유산 하회마을, 봉정사, 도산서원, 병산서원은 물론 문화재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쉽고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문화재 안내판을 대대적으로 정비하고 있다. (사진 = 안동시)

(경북=NSP통신) 조인호 기자 = 안동시는 세계유산 하회마을, 봉정사, 도산서원, 병산서원은 물론 문화재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쉽고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문화재 안내판을 대대적으로 정비하고 있다.

기존 문화재 안내판은 어려운 전문용어, 일관성 없는 디자인, 주변 경관 부조화 등으로 관람객들의 만족도가 낮아 지난 2019년부터 안내판을 새롭게 정비해 오고 있다.

모든 연령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관람객 눈높이에 맞춘 안내판을 설치하기 위해 교사, 문화재·관광업계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한 시민자문단을 구성해 여러 차례 다듬고 수정하여 안내 문안을 감수해왔다. 사진과 도면도 추가해 흥미롭고 기억에 남을 수 있는 정보를 담아내고자 노력했다.

이렇게 완성된 문안을 활용해 2019년에는 세계유산 봉정사 및 국가도지정 문화재 48개소, 2020년에는 세계유산 하회마을, 도산서원, 병산서원의 종합안내판 및 개별안내판을 비롯해 국가·도 지정문화재 83개소 안내판 문안을 정비하고 디자인을 개선했다.

특히 지난해는 대구교대안동부설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어려운 말은 쉽게 풀어쓰고,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영상 안내판을 제작했다. 기존 안내판에 어린이용 안내 QR코드를 부착하고 이를 통해 유튜브 영상으로 볼 수 있게 했다. 올해도 학생들이 많이 방문하는 문화재를 중심으로 영상 안내판을 확대 보급할 예정이다.

2021년 올해에는 국가·도 지정 문화재 58개소, 2022년에는 75개소의 문화재 안내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세계유산(3건 4개소)과 전국에서 가장 많은 목조문화재를 보유한 우리 시의 위상에 걸맞게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이해와 감동 중심의 문화재 안내판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NSP통신 조인호 기자 eno816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7236)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50 금산빌딩 3층 | 등록번호: 문화 나 00018호 | 등록일자: 2011.6.29
TEL: (02)3272-2140~2 | FAX: (02)3272-2144 3F 750, Gukhoe-daero, Yeongdeungpo-gu, Seoul, 07236 Republic of Korea | TEL: +82-2-3272-2140~2 | FAX: +82-2-3272-2144

ⓒ(주)NSP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김정태 [편집인]류수운 [고충처리인]강은태

NSP통신·NSP TV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NSP통신은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입니다. 클린미디어운동-NSP통신은 보도자료 전송서비스를 하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