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회장 가족 채용특혜 폭로하며 ‘내부 갈등 심화’(정보) - NSP통신 
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daum news publish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하나금융, 회장 가족 채용특혜 폭로하며 ‘내부 갈등 심화’
(입력) 2018-03-14 17:57
(태그) #하나금융지주, #하나금융노조, #KEB하나은행, #김정태회장, #함영주행장
XML:KR
KEB하나은행 노동조합 등으로 구성된 하나금융지주 적폐청산 공동투쟁본부가 14일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 하나금융노조)
KEB하나은행 노동조합 등으로 구성된 하나금융지주 적폐청산 공동투쟁본부가 14일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 하나금융노조)

(서울=NSP통신) 이정윤 기자 = 하나금융 노조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의 가족 채용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금융감독원장 사태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기도 전에 내부에서 폭로가 이어지며 하나금융의 집안싸움으로 번져가고 있는 형국이다.

하나은행 노조 등으로 구성된 하나금융지주 적폐청산 공동투쟁본부는 14일 서울 중구 하나금융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회장의 조카는 하나은행에 친동생은 자회사인 두레시닝 부산사업소에 입사해 둘 다 과장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김 회장 여동생의 자녀는 지난 2004년 KEB하나은행에 계약직으로 입사한 뒤 다음해에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김 회장의 친동생은 2006년 하나은행 자회사인 ‘두레시닝 부산사업소’에 입사해 과장으로 근무 중이다.

노조는 “최흥식 금감원장은 채용 청탁 의혹에 감독원장직에서 물러났다”며 “김 회장 가족들이 채용되는 과정에서 비리가 없었는지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김 회장과 함영주 하나은행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이에 하나금융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반박했다. 김 회장 조카와 친동생은 정상적인 채용절차를 통해 입사했다는 것이 하나금융 측의 입장이다.

하나금융은 “김 회장의 조카는 2004년 필기시험과 면접 등을 거쳐 전담텔러(계약직)로 입행했고 채용 절차상 추천은 없었다”며 “당시 110명이 입사했고 일정기간 계약직 근무 후 정규직 전환되는 조건으로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는 한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된다”고 해명했다.

또한 “동생은 자회사인 두레시닝의 배송원으로 정상적인 채용절차로 입사해 현재도 계약직으로 근무 중”이라고 해명했다.

현재 검찰과 금감원 특별검사단은 2016년 특혜채용 의혹을 포함해 최 원장이 연루된 2013년 기록까지 조사 중이다. 노조의 뜻대로 수사기관이 10년 전 기록까지 조사할지는 미지수다.

한편 이날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하나은행 이외에 은행권 전반으로 채용비리검사를 확대할 것이냐는 질문에 “자료의 가능성이나 현실적인 조사능력 등을 감안할 때 다른 은행까지 확대하는 것은 무리라는 게 현재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위원장은 추가 의혹이 나온다면 검사할 계획이 있냐는 물음에 “일단 2013년에 중점을 둬서 조사할 것은 맞고 다른 연도까지 확대될지는 금감원이 검사를 하면서 봐야한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NSP통신/NSP TV 이정윤 기자, nana1011@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