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ad]nspna.com_goodgamestudios.com
dowjones
인쇄하기기사크게보기기사작게보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은행권 실적 KB국민은행 1위…업계 “승부수는 2분기때”

(입력) 2017-04-21 17:11:30 (수정)
(태그) #우리은행(000030), #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실적
XMLYKR

(서울=NSP통신) 오금석 기자 = KB국민은행이 올 1분기 순이익 6635억원으로 은행권에서 1위를 차지했다. 여태 은행권 1위자리를 지켰던 신한은행은 1분기 실적에서 그만 국민은행에 자리를 내줬다.

금융지주들이 발표한 실적 공시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이 1분기 당기순이익 6635억원을 기록했다. 이어 우리은행이 6057억원, 신한은행 5235억원, KEB하나은행은 4780억원, IBK기업은행 4035억원 순이다.

 

특히 올 1분기 은행들의 순이자마진(NIM)이 큰 폭으로 개선된 점이 눈에 띈다.

순이자마진은 은행이 대출 등 자산운용으로 낸 수익에서 돈을 조달한 비용을 차감해 운용자산 총액으로 나눈 수치로 이자부문 수익성을 종합적으로 나타내는 지표다.

국민은행은 1.66%로 5bp 상승했고 신한은행은 1.53%로 4bp, 우리은행도 1.44%로 7bp, 기업은행 1.92% 1bp 순이자마진이 올라갔다.

이처럼 이자이익이 올라간 요인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로 대출 금리는 빠르게 올랐으나 예금 금리는 시차를 두고 올라 이자부문 수익성이 좋아진 덕으로 풀이된다.

즉 정부규제로 가계대출 총량 증가세는 둔화됐어도 순이자마진이 개선되면서 이자수익이 유지된 것이다.

특히 이번에 신한은행을 앞선 국민은행과 우리은행의 순이익이 일회성 요인이 컸다는 분석이다.

국민은행은 카자흐스탄 센터크레딧은행(BCC) 매각에 따른 매각금액과 이연법인세 효과 등으로 1580억원의 이익이 발생했으며 우리은행은 중국 화푸빌딩 관련 대출채권매각으로 1706억원(세전)을 회수하며 순익이 늘었다.

즉 1분기는 일회성 요인이 큰 만큼 업계에서는 2분기 실적으로 승부수가 나뉠 것으로 보고있다.

 

NSP통신/NSP TV 오금석 기자, keum081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

 

 

[AD]

 

 

 

[AD]corver

 

 

 

NSP리포트
더보기
현대건설, 반포 1단지 시공사 선정총회 결과 존
242102번 기사 사진
현대건설, 반포 1단지 시공사 선정총회 결과 존
현대건설은 오는 27일 예정돼 있는 반포 1단지 조합원...
부산은행-수의사회, ‘동반성장과 상호협력 협약’ 체결
부산은행-수의사회, ‘동반성장과 상호협력 협약’ 체결
BNK금융그룹 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은 20일 본점에서 부산시 수의사회(회장 천병훈)와 ‘
주택법 하위법령안 입법예고…지방 민간택지 공
242074번 기사 사진
주택법 하위법령안 입법예고…지방 민간택지 공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8월9일 지방 민간택...
[AD]SPC
[AD]LG그룹
가장 많이본 뉴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more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전국 취재본부및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대구, 부산,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2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