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서울시, 선택형 전기요금제 도입 스마트그리드 실증단지 조성

2019-10-20 20:59, 이복현 기자 [XML:KR:1901:청와대/중앙행정]
#서울시, #선택형전기요금제, #스마트그리드실증단지
산업통상자원부 국책사업 최종 선정… 4년간 187억원 투입, 규제샌드박스 적용
서울시 스마트그리드 실증연구사업 사업모델 개념도 (사진 = 서울시)
서울시 스마트그리드 실증연구사업 사업모델 개념도 (사진 = 서울시)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서울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서비스로 떠오른 ‘스마트그리드(Smart Grid)’가 구현되는 실증단지를 조성한다.

스마트그리드는 ‘똑똑한’이라는 뜻의 ‘Smart’와 ‘전력망’(전기 등 공급용 배급망)이라는 뜻의 ‘Grid’가 합쳐진 단어로 ‘지능형 전력망’으로 불린다.

전력망에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같은 ICT 기술을 적용해 전기사용량과 공급량 정보를 실시간 수집, 이 정보를 전력생산자와 소비자가 서로 주고받는 방식이다.

서울시가 새롭게 조성하는 스마트그리드 실증단지의 핵심은 주민 참여로 만드는 신재생에너지를 주민들이 직접, 현명하게 소비하는 스마트 에너지공동체다.

우선 다양한 생활패턴을 고려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선택형 전기요금제를 도입한다. 휴대폰 요금처럼 각 가구의 전력소비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전기요금제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실증단지 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신재생에너지를 하나의 발전소처럼 통합 관리하고 단지 내 주민들이 함께 공유하는 서비스도 새롭게 도입한다. 그동안 각 가정의 태양광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각 가정에서만 소비할 수 있어서 남는 전력이 있어도 그냥 없어지는 식이었다면, 앞으로는 우리 집에서 남는 전기를 옆집과 나눠쓸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서울시는 서울시 에너지자립 혁신지구’로 선정(’19.7.)된 서대문구를 시작으로 이와 같은 내용의 스마트 에너지공동체를 4년 간(’19.~’23.) 실증에 들어간다. 서대문구에 조성될 실증단지는 아파트 2000세대, 저층주거‧상가‧빌딩 등 1000세대 규모다. 시는 실증사업의 성과를 분석해 향후 서울 전역으로 확대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실증연구 공모에서 옴니시스템 컨소시엄(12개 산학연 기관)과 함께 사업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책사업 선정으로 4년 간 총 187억 원(국비 127억 원, 민자 60억 원)을 지원 받는다. 또, 기존에 법‧제도적 제약으로 적용할 수 없었던 새로운 서비스와 사업모델은 규제샌드박스를 적용받아 실증이 가능해진다.

서울시는 이번 스마트그리드 실증사업을 통해 시민들이 에너지 수요관리의 주체로서 소비·생산·거래 서비스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에너지 공유경제 시대’를 선도한다는 목표다. 아울러 시가 새롭게 시도하고 있는 참여형 에너지전환 선도모델인 ‘에너지자립 혁신지구’에 이번 실증사업을 접목함으로써 추진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그간 원전하나줄이기, 태양의 도시의 토대를 기반으로 이제 서울시가 에너지프로슈머의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어갈 수 있게 됐다”며 “에너지자립 혁신지구에 실증사업을 접목하여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활용한 에너지 공유 경제를 선도하고 기후위기 대응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