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올해 금융권을 뒤흔든 대형 금융사고들과 관련해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우리·농협·하나은행) 수장들이 국정감사에 출석할 예정이다. 한편 토스증권에서 약 25분간 낮은 환율이 적용돼 해당 시간대 환전을 한 고객들이 뜻밖의 ‘횡재’를 하기도 했다. ◆정무위 국정감사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