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서울시, 빅데이터 통합저장소 21년까지 구축…3년간 총 289억원 투입

2019-11-06 19:45, 이복현 기자 [XML:KR:1901:청와대/중앙행정]
#서울시, #빅데이터통합저장소
518종 시스템 ‘행정데이터’와 IoT센서 ‘도시데이터’를 한 곳에 저장‧분석‧활용
 (사진 = 서울시)
(사진 = 서울시)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서울시가 빅데이터를 행정, 산업, 도시문제 해결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의 첫 단계로 ‘빅데이터 통합저장소’(S-Data, Smart Seoul Data)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서울시는 시가 보유한 방대한 양의 공공데이터를 한 곳에 저장하는 빅데이터 통합저장소를 ’21년까지 구축한다. 올해 109억 원을 시작으로 3년간 총 289억 원을 투입한다.

빅데이터 통합저장소에서는 교통‧시설‧복지 등 서울시가 보유하고 있는 518종 시스템의 행정데이터와 IoT센서(S-Dot)에서 수집하는 도시데이터를 수집‧저장하고 분석‧처리한다. 총 데이터 용량은 약 4 Peta Byte로, 1GB(기가바이트) 용량의 영화 약 4백만 편 규모와 맞먹는 방대한 양이다.

통합저장소에 수집된 모든 공공데이터는 교통, 안전 등 각종 서울시 정책과 시민체감도 높은 공공서비스 개발을 위한 과학적 자료가 된다.

행정뿐 아니라 기업과 시민도 활용할 수 있도록 열린데이터광장, 빅데이터캠퍼스, 디지털시민시장실 등을 통해 개방된다. 특히 민관공동 빅데이터 협력으로 제작하고 있는 융복합 데이터는 디지털 산업의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데이터 경제를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 빅데이터 통합저장소(S-Data)는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도시데이터 센서(S-Dot)와 함께 스마트시티 서울을 이끌어갈 주요 3대 인프라 축으로 추진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우선 실·국·본부 및 산하기관과 데이터 거버넌스 통합관리 체계를 구축, 메타데이터 관리, 데이터 표준화 및 품질관리를 통해 활용도 높은 데이터를 서비스할 예정이다.

또 행정데이터 및 도시데이터의 통합에 따른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가 있을 수 있는 만큼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안전체계를 구축, 안정성과 활용성의 균형을 맞출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열린데이터광장, 빅데이터캠퍼스 등의 인프라도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해 고도화한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데이터 기반의 스마트 서울 실현과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해 빅데이터 통합저장소를 통한 공공데이터 관리 일원화를 추진한다”며 “이를 통해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행정내부의 혁신과 수준 향상만이 아니라 민간 부분의 창업과 데이터 산업 활성화 등에도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