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서울시 '캠퍼스타운' 창업기업 개발제품, SH공공주택에 도입

2020-03-11 17:48, 유정상 기자 [XML:KR:1301:업계/정책]
#서울시, #SH, #창업기업, #SH공공주택
복합냉방환기시스템 (이미지=서울시)
복합냉방환기시스템 (이미지=서울시)

(서울=NSP통신) 유정상 기자 = 서울시 ‘캠퍼스타운’의 창업기업(고려대학교 캠퍼스타운 창업기업 ‘에이올코리아’)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복합 냉방 환기 시스템’이 서울주택도시공사의 청년‧신혼부부 맞춤형 공공주택에 도입된다.

캠퍼스타운은 공공‧대학‧민간이 협력해 청년창업을 육성하고 지역상생발전을 유도한다는 목표로 지난 지난 2017년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시작한 사업이다.

복합 냉방 환기 시스템은 냉방부터 제습, 환기, 미세먼지 제거까지 4개 기능을 한 번에 수행하는 ‘일석사조(4 in 1)’ 시스템이다. 실외기는 물론 에어컨, 공기청정기, 환기시스템, 제습기를 각각 설치할 필요가 없다.

또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융합, 시스템에 부착된 센서가 실내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미세먼지를 자동 감지하고, 실내에 들어온 초미세먼지까지 고성능 헤파필터로 제거한다.

서울시와 SH는 이번 복합 냉방 환기 시스템을 ▲2021년 준공을 앞둔 세곡2지구 도시형생활주택 87호 ▲2023년 준공 예정인 고덕강일지구 제로에너지주택 844호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이 중 고덕강일지구 제로에너지주택의 경우 설계에 ‘복합 냉방 환기 시스템’을 이미 반영했다.

올해부터 설계에 들어가는 청년주택에도 적용을 추진하고 만족도, 사용실태, 효과를 모니터링해 향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캠퍼스타운 사업이 배출한 성공적 창업 사례이자, 공공이 창업기업의 혁신기술‧제품 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기준 캠퍼스타운 사업을 통해 31개 대학 175개 팀이 창업에 성공했고 올해는 총 34개 대학과 캠퍼스타운 사업을 진행 중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소형평형을 주로 선호하는 청년·신혼부부를 위해 공간 활용을 극대화하고 폭염과 미세먼지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복합 냉방 환기 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며 “캠퍼스타운을 통해 창업하고 성장한 청년 기업의 혁신제품을 시범적으로 도입해 공공이 청년창업의 가능성을 키우는 테스트베드 역할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진흥실장은 “지역과 대학의 담장을 허물어 청년에겐 창업의 기회를 확대하고, 지역경제엔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취지로 시작한 캠퍼스타운 사업이 앞으로도 다양한 성공사례를 배출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NSP통신 유정상 기자 yootop@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