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계명대, 대구시설공단과 ‘미술전시 활성화’ 업무협약 맺어

2020-11-30 10:50, 최병수 기자 [XML:KR:1604:교육]
#계명대학교 #대구시설공단 #미술전시활성화 #대구시
작품 전시로 시민에게 문화예술 저변 확대, 청년 작가 전시기회 확대 등 순기능 기대
지난 26일 계명대와 대구시설공단이 미술전시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 계명대학교)
지난 26일 계명대와 대구시설공단이 미술전시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 계명대학교)

(경북=NSP통신) 최병수 기자 = 계명대학교 미술대학은 지난 26일 대구시설공단과 ‘미술전시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계명대와 대구시설공단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다소 가라앉아 있는 대구 시민들에게 심리적 안정을 주며 지역 사회에 공헌하고자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번 협약으로 2·28기념중앙공원과 같은 대구 도심 내 공원에 계명대학교 미술대학 학생들의 작품을 정기적으로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 방식은 작품을 배너에 프린트하고, 공원 내 가로등에 프린트된 작품을 걸어 전시하는 방법이며 누구에게나, 언제나 열린 ‘24시간 오픈’ 전시회이다.

이 전시회는 공원 이용 시민들에게 미술 관람의 기회를 제공하고 시민 문화 예술 저변 확대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아 물리적 거리두기가 불가피해졌지만, 정서적인 거리두기를 어떻게 좁힐 것인지에 대한 해답을 ‘개방형’ 공간에서 열리는 새로운 형태의 전시회로 찾은 것이다.

대구시설공단 도심공원 이광기 소장은 “도심 공원의 깃발 전시회를 활성화하여 보다 많은 지역 청년 작가들에게 전시 기회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미술관’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안으로 떠오르며, 그 가속화 경향 및 수요는 더 커지고 있지만, 미술관 경험을 근본적으로 대체하기는 어렵다. 공원에서 열리는 미술 전시회는 현시대에 맞는 온라인 미술관과 미술관 경험의 중간적 타협의 새로운 대안이자 형식이 될 수도 있다.

또한 일반 대중들에게 공개된 장소에 설치·전시되는 작품을 칭하는 ‘공공 미술’과 그 본질적 의미가 일맥상통하기 때문에 이번 협약을 통한 야외 전시회는 새로운 시도의 공공 미술로 해석될 수도 있다.

김윤희 미술대학 학장은 ‘자연이 어우러진 공간에서 미술 작품 감상을 하며 미적 경험’을 할 수 있다는 점을 도심 속 공원 전시회의 가장 큰 특색으로 설명하며, “대구 시민들이 작품을 감상하며,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 예술적 즐거움을 느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NSP통신 최병수 기자 fundcb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포항시
[AD]울릉군의회
[AD]문경시
[AD]군위군
[AD]포항수협
[AD]의성군
[AD]울릉군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