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 안정적인 감 생산 위해 동계약제 살포 당부..병해충 밀도 낮춰야

2021-03-05 16:48, 조인호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경북도 #경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 #석회유황합제
깍지벌레 월동 생존율 높아... 감나무 생육초기 방제 필요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에서는 동계방제의 기준이 되는 깍지벌레의 월동 평균생존율이 82.5%로 평년보다 높게 나타남에 따라 감나무 생육 초기에 병해충 밀도를 낮출 수 있는 동계약제 살포를 당부했다. (사진 = 경상북도)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에서는 동계방제의 기준이 되는 깍지벌레의 월동 평균생존율이 82.5%로 평년보다 높게 나타남에 따라 감나무 생육 초기에 병해충 밀도를 낮출 수 있는 동계약제 살포를 당부했다. (사진 = 경상북도)

(경북=NSP통신) 조인호 기자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에서는 동계방제의 기준이 되는 깍지벌레의 월동 평균생존율이 82.5%로 평년보다 높게 나타남에 따라 감나무 생육 초기에 병해충 밀도를 낮출 수 있는 동계약제 살포를 당부했다.

최근 겨울철 기온이 높고 점차 기상 이변이 많아 각종 월동 해충 피해가 우려되므로 초기에 효과적인 병충해 방제가 필요하다.

동계방제는 과수원에서 발생하는 월동 해충의 밀도를 낮추는 아주 중요한 작업으로 상주감연구소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휴면기에 석회유황합제 12배액 살포시 방제효율이 77.0%로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과수 석회유황합제 방제 시기는 기상변화에 따라 민감하게 변하므로 이후 기상청과 농업 관련 기관의 예보를 참고해 방제시기를 놓치지 않아야 한다.

단, 미리 기계유유제를 살포하였을 경우에는 20일 정도의 간격을 두고 석회유황합제를 처리해야 하며 개화된 상태에서 석회유황합제를 살포할 경우 약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개화시기를 염두에 두고 살포 일정을 정해야 한다.

신용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겨울철 병충해 방제를 철저히 하면 감 생육기에 병해충 예찰 정보를 이용하여 적기 방제만 잘해도 안정적인 감을 생산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NSP통신 조인호 기자 eno816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경상북도통합공항추진단
[AD]경상북도문경레저
[AD]한국가스공사
[AD]경북개발공사
[AD]영남에너지서비스
[AD]문경관광진흥공단
[AD]대구과학대학교
[AD]울릉농협
[AD]영덕군
[AD]대구은행
[AD]문경시청
[AD]선린대학교
[AD]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AD]박영서경북도의원
[AD]문경시산림조합
[AD]경주시 리뉴얼 오픈 경주몰
[AD]한국수력원자력
[AD]농협포항시지부
[AD]청송군
[AD]포항시청
[AD]경상북도
[AD]한울원자력본부
[AD]포항대학교
[AD]한국원자력환경공단
[AD]경주세계문화엑스포
[AD]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