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경북도, '환동해 해양자원산업 클러스터' 용역 착수보고회 가져

2016-11-18 15:50, 강신윤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경상북도 #환동해해양자원지원산업 #경북도
해양산업 패러다임 전환 대비 해양탐사․탐사장비산업의 전략적 육성

(경북=NSP통신) 강신윤 기자 = 경북도는 18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포항지질자원실증센터에서 ‘환동해 해양자원산업 클러스터 조성’ 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환동해 해양자원산업 클러스터'는 포항 영일만 일대에 해양탐사 장비부품 산업화센터, 임해시험장, 교육 및 R&D 등 국가차원의 해양탐사 및 탐사장비산업 플랫폼 구축이 목표이다.

해양탐사는 바다에서 이뤄지는 모든 공사 및 산업분야의 정확한 설계와 시공을 위한 기초분야로 세계시장규모 연 7조, 연 13%이상 증가하고 있는 신성장동력으로 선진각국이 관련산업 선점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시장규모는 아직 초기단계인 3천억 정도이고 탐사장비의 95%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가차원에서 전략적으로 육성할 필요성이 높다.

장기적으로도 동해안의 가스하이드레이트, 석유·가스 개발, 망간단괴 발굴 등 국가 해양자원 개발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육성이 시급한 분야다.

 

경북의 동해안은 연안 1km 이내에서 최대 심해 1000m까지 수심을 보유하고 있어 다양한 조건에서 시험․인증이 가능한 만큼 해양탐사,부품산업 테스트베드 구축의 최적지다.

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포항지질자원실증센터 2천톤, 5천톤급 심해탐사선을 갖춘 해양탐사기지와 수중건설로봇복합실증센터, 수중글라이더 운용 네트워크 구축, 포스텍, 한동대 등 해양탐사 기술개발과 산업을 집적화하는데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

경북도는 이번 용역에 해양탐사 및 장비개발, 시험인증시설 구축, 전문인력양성, 관련기업 이전, 세계시장 수출까지 One-Stop으로 이뤄지는 클러스터 조성에 필요한 모든 내용을 담아 국책사업으로 2017년도 예타사업으로 내년 상반기에 중앙부처에 건의할 예정이다.

김상철 경북도 미래전략기획단장은 “이번 용역에 앞서 3회에 걸친 정책토론회를 통해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사업추진에 대한 필요성을 충분히 확인했고 중앙부처 사전 방문을 통해 일부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정부 예타사업 선정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 “향후 경북 동해안 일원에 국가차원의 해양탐사․탐사장비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해 Post-철강산업으로 육성하고 장기적으로 해양자원개발의 토대를 마련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NSP통신/NSP TV 강신윤 기자, nspdg@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