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국제성모병원, 맞춤형 암치유병원 오픈…환자중심 분석적 치료

2017-02-16 17:14, 김정태 기자 [XML:KR:2101:병의원]
#국제성모병원 #맞춤형암치유병원 #환자중심분석적치료 #가톨릭관동대학교

(서울=NSP통신) 김정태 기자 =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은 16일 암 치료에 새로운 진료 모델을 제시할 맞춤형 암치유병원을 오픈한다.

맞춤형 암치유병원은 환자의 개인별 맞춤 치료를 통해 치료 성과를 높여 생존율을 높이고 암 치료 이후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초점을 맞춘 병원이다.

맞춤형 암치유병원은 환자 중심의 분석적 치료 시스템을 지향한다.

이를 위해 국제성모병원에서는 유전체 추출 및 분석의 정밀성을 토대로 차세대 DNA 검사법을 활용해 환자의 유전적 특징, 선천적 혹은 후천적인 성향과 암세포의 특성까지 고려한 치료 방침을 세운다.

즉 환자 개인에게 가장 적합한 표적항암제를 선택해 최적화된 정밀의료를 제공하게 된다.

정철운 맞춤형 암치유병원장(외과 교수)는 “유전체 분석을 통해 환자 맞춤 표적항암제를 선택함으로써 항암제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유전체분석센터, 혈액암센터, 고형암센터, 중재적 시술 및 방사선치료센터, 다학제협진진료실 등 특화 센터를 같은 공간에 배치한 환자 중심의 원스톱 서비스를 구성해 진료과정이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진료는 다학제 진료팀(외과, 혈액종양내과, 영상의학과, 방사선종양학과, 진단검사의학과 등)이 협진을 통해 최적의 진료를 제공하며 전문 간호 인력이 기본 간호를 포함한 전문간호서비스를 24시간 제공해 환자와 보호자의 간병 부담을 줄였다.

이외에도 국제성모병원의 암환자 전문 교육기관인 암치유 교육센터와 연계해 암환자들이 치료 후 사회나 가정에 복귀할 경우에도 적극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전문 교육을 실시한다.

정철운 원장은 “암 수술이나 치료 후 환자들은 재발에 대해 걱정으로 검증되지 않은 정보에 쉽게 현혹되기 쉽다”며 “그렇기 때문에 암 치료의 범위를 적극적으로 확장해 암 치료 후 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NSP통신/NSP TV 김정태 기자, ihunter@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