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여수광양항만공사, CEO의 ‘노는 부두 ZERO’ 정책 따른 수리선박 유치로 지역경제 공헌

2022-07-07 08:10, 김성철 기자 [XML:KR:1904:사회/단체]
#여수광양항만공사 #박성현사장 #노는부두ZERO화 #수익실적
유휴 부두에 수리선박 유치로 신규 부가가치 연간 약 30억 원 목표

(전남=NSP통신) 김성철 기자 = 박성현 여수광양항만공사(YGPA) 사장의 ‘노는 부두 ZERO화’ 정책이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지난 6일 2022년 상반기 새로운 수익실적을 발표했다.

박성현 사장은 취임 이후 '고객 최우선, 발로 뛰는 영업, 안전 항만, 지역 상생발전'이라는 경영방침을 내걸고 ‘노는 부두, 노는 부지 ZERO화’ 정책으로 수익을 개선해 왔다.

특히 박 사장은 “선박 수리가 필요한 긴급한 상황에 처한 선사들의 요청을 외면하지 말고 적극 처리해 YGPA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공헌해 달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해 왔다.

이에 YGPA는 지난 1월부터 부두 안전과 화물처리에 방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선사가 요청하는 긴급 선박수리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그 결과 YGPA는 창립 이후 역대로 가장 많은 총 38척의 수리선박 접안을 허가했다.

이로 인해 선사는 선박 운영에 큰 차질을 피할 수 있었고 예선, 도선, 대리점 등 지역 해운항만 관련업체와 지역 선박수리업체들은 올 상반기 동안 약 14억원 의 신규 수익을 창출하는 등 코로나로 인해 위축된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기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 사장은 “올 연말까지 ‘노는 부두 ZERO화’ 정책을 통해 여수광양항 내 수리선박 관련 신규 부가가치창출 30억 원을 목표로 고객만족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YGPA는 건전한 재무구조 유지를 위해 항만 투자유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활용가능한 배후부지 발굴 및 조기 분양에 박차를 가하는 등 신규 수익창출에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NSP통신 김성철 기자 kim7777@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4편-CSO편

 

[AD]강진군
[AD]현대제철 순천공장
[AD]해남군
[AD]광양시청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