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광양제철소, 찾아가는 심폐소생술 교육으로 4분의 기적 전한다

2022-11-28 16:11, 강현희 기자 [XML:KR:1904:사회/단체]
#POSCO(005490) #광양제철소
 (사진 = 광양제철소)
(사진 = 광양제철소)

(전남=NSP통신) 강현희 기자 = POSCO(005490) 광양제철소(소장 이진수)가 중마동에 위치한 동광양 라이온스클럽 회관에서 회원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CPR) 교육을 실시했다.

심폐소생술[Cardio Pulmonary Resuscitation(CPR)]은 제대로 활동하지 못하는 심장의 기능을 시술자가 대신함으로써 뇌에 혈액을 공급해 뇌사를 방지하는 응급처치로 사고발생 후 4분 이내 시행할 경우 환자의 생존율을 2~3배 향상시켜 ‘4분의 기적’이라 불린다.

안전방재그룹은 높아지고 있는 심폐소생술에 대한 관심에 힘입어 ‘찾아가는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최근 동광양라이온스클럽으로부터 교육을 요청받아 강연에 나섰다.

교육은 응급구조사 전문자격증을 취득한 광양제철소 정민수 구조사와 박호준 구조사의 지도 아래 이론강의와 함께 더미 및 자동 심장충격기(AED)를 활용한 실습이 진행됐다.

응급구조사들은 이론과 함께 주의사항을 꼼꼼히 설명하고 실습시간에는 사고자의 얼굴을 살피는 것, 흉부를 압박하는법, 후두계에 공기를 주입하는 방법 등 생명을 구하는데 필요한 지식들을 꼼꼼히 전수했다.

교육에 참여한 회원들도 응급처치가 우리 이웃의 생명을 구하는데 꼭 필요한 기술이라는 구조사의 말에 공감하며 직접 더미의 가슴을 압박하고 인공호흡을 진행해보며 교육내용을 체득하는데 열을 올렸다.

특히 이번 교육에서는 일회성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찾아가는 광양제철소 심폐소생술 교육 활동이 지속될 것임을 약속해 더욱 그 의미가 깊다.

교육에 참여한 우승섭 동광양라이온스클럽 회장은 “심폐소생술은 방송 등에서 많이 접해 봤지만 실제 해본적이 없었는데 이번 교육 덕에 응급상황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다”며, “성심껏 강의와 실습을 진행해주신 광양제철소 응급구조사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찾아가는 안전버스 △하역 크레인 안전거리 측정 시스템 구축 △스틸밴드 성형장치 개발 △임직원 대상 응급처치 교육 등을 통해 근로자의 안전 확보에 앞장서며 무재해 제철소 달성을 위해 적극 노력 중이다.

 

NSP통신 강현희 기자 qaz3641@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7편-BNPL

 

[AD]장흥군
[AD]전남교육청
[AD]강진군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