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울산시, “만3-5세 누리과정 지원 차질 없다”

2016-01-27 09:55, 윤민영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울산, #누리과정, #보육료지원, #보육대란, #국공립어린이집
울산시, 보육 대란 ‘남의 일’이라고 밝혀

(울산=NSP통신) 윤민영 기자 = 누리과정(만3-5세) 보육료 예산 지원이 늦어지면서 전국적으로 보육 대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울산시는 지원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울산시(시장 김기현)에 따르면 울산시 어린이집 누리과정 보육료 중 1차분 73억 원을 1차로 구·군에 교부했으며 시 교육청의 어린이집 누리과정 보육료(총 462억 원) 중 9개월 분(348억 원)을 우선 확보했다. 나머지 3개월분(114억 원)도 국고보조금 등으로 확보키로 했다.

앞서 울산시는 2016년 예산을 편성하면서 울산교육청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어린이집 누리과정 보육료 전액’을 편성한 바 있다.

시는 총 2406억 원을 확보해 영유아보육료 지원, 공보육 인프라 구축, 안전한 보육환경 조성, 보육교사 처우개선을 위한 사업에 투입한다.

공보육 인프라 확충을 위해 ▲국공립어린이집 올해 8개소 확충 ▲현재 33개소의 국공립어린이집을 2018년까지 50개소로 확대 ▲우수한 민간어린이집을 10개소 이상 선정해 75개소의 공공형 어린이집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110억 5000만 원을 투입해 건립하고 있는 울산시 육아종합지원센터가 완공되면 전국 최초로 전 구·군에 육아종합지원센터가 운영될 계획이어서 안정된 가정양육지원과 다양한 보육서비스로 원스톱 육아지원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미 중구, 남구는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운영 중이며 울주군은 건립 중에 있고 북구는 계획 중이다.

어린이집의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어린이집 안전공제회 비를 전액 지원해 아동들의 안전한 보육과 안전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며 평가인증을 받은 어린이집에 대해 교재교구비를 개소당 100만 원, 냉난방비를 개소당 40~50만 원 지원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누리과정반 아동을 둔 부모들이 안심하고 보육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예산을 편성했고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국공립 및 공공형 어린이집 확대, 보육교직원 교육 등 다양한 보육시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SP통신/NSP TV 윤민영 기자, yoong_jn@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