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수원시 기업 79.7%, 일본 수출규제 피해없어

2019-12-13 09:33, 조현철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수출규제, #무역보복, #일본무역보복, #수출제한, #반도체
일본수출 규제 관련 피해기업 조사결과 그래프. (사진 = 수원시)
일본수출 규제 관련 피해기업 조사결과 그래프. (사진 = 수원시)

(경기=NSP통신) 조현철 기자 = 일본의 수출규제로 경기 수원시에 있는 기업 79.7%는 피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를 본 기업은 21곳으로 1.7%에 불과했다.

수원시는 13일 지난 9~11월 시에 등록된 1228개 공장(기업)을 대상으로 일본 수출 교제로 인한 피해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체 업체 중 79.7%(979개)는 “현재 피해가 없다”고 답했고(미응답 9.0%), 1.7%가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가 발생했다”고 했다. “피해 발생이 예상된다”는 업체는 9.5%(117개)였다.

피해 발생(예상) 기업들은 직접적인 피해보다는 일본산 주요 핵심 품목의 수급 불안, 거래처의 수급 불안으로 인한 생산량 감축을 우려했다.

수출규제 피해(예상) 분야(중복 응답)는 ‘거래처 생산량 감축으로 인한 매출 감소’(44.7%)가 가장 많았고, ‘일본산 원재료·소재·장비 수급 불안’(40.4%), ‘직접 생산량 감소’(11.3%)가 뒤를 이었다.

수출 규제 피해(예상) 규모는 ‘매출(수출) 감소’ 38.4%, ‘공장 가동률 감소’ 25.8%였다.

피해가 발생했거나 예상된다고 답한 138개 업체의 업종은 ‘기계’ 26.1%, ‘전기 장비’ 18.8%, ‘전자’ 17.4%, ‘의료 정밀’ 8.7%, ‘컴퓨터·통신·영상’ 8.7% 등이었다.

기업들은 ‘수입(구매)선 다원화’(24.5%), ‘신제품 개발’(18.1%), ‘긴축 재정’(17.4%), ‘연구개발·설비투자 확대’(11.0%) 등으로 수출규제 조치에 자체 대응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수출규제 피해 기업에 정부가 지원해 주길 원하는 분야는 ‘금융 지원’(43.0%), ‘R&D(연구·개발) 등 기술개발 지원 강화’(21.2%), ‘신산업·신제품 개발 관련 기술인증, 규제 개선’(14.6%) 순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소기업(종업원 50인 미만) 비율이 90.6%로 가장 많았고 중기업(50~300인) 9.0%, 대기업(300인 이상)은 0.4%였다. 업종은 ‘전기·전자·기계’가 67.7%(832개사)로 가장 많았다.

원영덕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R&D 등 기술개발 지원, 신제품개발 관련 기술인증 절차 간소화, 관련법 규제 완화 등은 중앙정부 차원에서 접근해야 할 부분”이라며 “우리 시는 경영자금 지원, 세금징수 유예 등 기초자치단체가 할 수 있는 금융지원책을 마련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8월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을 위한 특별지원기금을 긴급 편성한 바 있다.

수출규제로 인해 피해를 보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관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5억 원을 융자로 지원하고 융자지원(대출) 금액에 대한 이자 차액 3%를 보전해 준다.

7개 은행(기업‧하나‧신한‧씨티‧국민‧농협‧우리)에서 상담 후 지원받을 수 있다.

 

NSP통신 조현철 기자 hc1004jo@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