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강릉시,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성과 눈길

2022-07-20 11:32, 조이호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강릉시 #투명페트병 #김홍규시장
강릉시청 전경. (사진 = 강릉시)
강릉시청 전경. (사진 = 강릉시)

(강원=NSP통신) 조이호 기자 = 강원 강릉시(시장 김홍규)가 역점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사업’이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시는 2020년 환경부의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사업’ 시범사업 지역으로 선정돼 다른 지방자치단체보다 일찍 사업을 시작했으며 그해 9월 전국 최초로 의류회사인 BYN블랙야크와 투명페트병 의류제작 업무협약을 체결해 투명페트병으로 제작한 의류를 선보이고 있다.

시는 지난해 투명페트병 183톤을 수거해 6000만원 이상의 판매수익을 얻었으며 분리배출 된 투명페트병의 품질 또한 전국 상위권으로 우수해 평균 매각 단가가 지난해 kg당 330원에서 올해 538원으로 올랐다.

현재 시의 투명 페트병 수거 실적이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시가 의류회사와 업무협약을 통해 투명페트병 274톤을 전량 재활용해 올 상반기 동안 5000만원의 이익을 얻음에 따라 연말까지 총 1억원 이상의 수익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투명페트병을 배출할 때는 ▲내용물 비우기 ▲부착된 라벨 제거하기 ▲찌그러트리고 뚜껑 닫기 순서를 지켜야 하며 수거된 페트병은 의류의 재생원료로 재탄생한다. 보통 일반적인 생수 500ml 페트병 10개 정도로 티셔츠 한 벌을 만들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최근 플라스틱 사용량이 증가하고 있으므로 1회용품 안 쓰기, 투명페트병 별도배출사업 등 탈플라스틱 정책에 적극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관내 의무관리단지 공동주택 전체 대상으로 투명페트병 별도수거함을 설치하고 전용수거차량 1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단독주택은 올해 말까지 계도기간이나 내년부터는 모든 배출자에게 적용된다.

 

NSP통신 조이호 기자 chrislon@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4편-CSO편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