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군산해수청 “군산내항 변신 위해 총력...힘 모아 달라”

2020-10-17 09:05, 김광석 기자 [XML:KR:1904:사회/단체]
#군산해수청 #군산내항 #수변공간 #군산항 #원도심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전경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전경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전북 군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박정인)은 낙후된 군산 내항을 근대 역사·문화와 함께하는 명품 수변공간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한 첫걸음을 내딛었다.

이의 일환으로 도시와 동반성장하는 안전하고 깨끗한 고품격 수변공간 조성을 목표로 '군산 내항 종합 정비계획'을 마련해 내항을 탈바꿈시켜 나갈 계획이다.

군산항 개항 이후 그 역사를 오롯이 간직한 내항은 1930년대에 3000톤급 부잔교 3기가 설치된 이래 1950년대에 8000톤급으로 확장됐으나 현재는 낮은 수심 등으로 항만기능이 많이 축소돼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수 있는 새로운 동력을 발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군산해수청에서 이번에 마련한 정비계획에는 째보선창에서 소룡동 부선물양장까지 군산 내항 주변 원도심과 상생 발전을 유도하고 항만 운영상 비효율적인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담겨져 있다.

또한 소룡동에 새롭게 설치된 부선물양장에 추가 계류시설을 설치하는 등 기능 강화를 통해 내항을 이용하는 부선을 조속한 시일 내 이전시키고, 그 공간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는 동시에 내항의 기능도 단계별로 정립해 역사·문화와 함께 살아 숨쉬는 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태풍 및 해수면 상승 등 재해로부터 취약한 내항 일원에 방재시설 설치는 물론 친수공간 조성과 다양한 관광 인프라 확충을 유도해 원도심 활성화를 견인해 나갈 계획이다.

박정인 군산해수청장은 “이번에 마련한 정비계획의 차질없는 추진을 위해 이용자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계획이며 무엇보다도 도시상생의 중심거점으로 개발을 위해 군산시와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내항의 변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시민과 함께하는 안전하고 깨끗한 명품 수변공간을 만드는데 이용자, 지자체, 정치권 등이 결집된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군산시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