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김관영 후보, 민생 탐방…부안 격포・위도 찾아

2022-05-16 20:23, 김광석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김관영 #전북도지사 후보 #민생 탐방 #격포 #위도
16일 김관영 전북도지사 후보가 부안 위도를 찿아 어민과 바지락을 캐고 있다.
16일 김관영 전북도지사 후보가 부안 위도를 찿아 어민과 바지락을 캐고 있다.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후보가 도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첫 번째 일정으로 부안군 위도를 찾았다.

16일 오전 격포항을 먼저 방문한 김 후보는 부안군 수협(조합장 송광복)에서 격포 어촌계장들을 비롯해 어민들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송광복 조합장 등 어민 50여명이 함께 했으며, 김 후보는 어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전북도 수산업 발전에 대한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격포 어촌 계장들은 “격포항은 굉장히 비좁고, 항만 기능시설이 미흡하다”며 “국가 예산 확보를 통해 서해안 대표어항인 격포항이 발전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 후보는 “기재부를 비롯해 해수부 등 관계부처와 격포항 발전을 위한 예산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 자리에서 논의된 어업허가제 일원화, 곰소항 계절 어업허가 등 어민들의 애로사항을 충분히 검토해 어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위도를 찾은 김 후보는 바지락 생산 현장을 방문해 어민들을 격려하고, 어민과 함께 직접 바지락을 채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와 함께 김 후보는 이동일 주민 대표 등 100여명과의 간담회를 통해 민생의 목소리를 들었다.

위도 주민들은 “위도는 70년대만 해도 1만여명의 주민들과 외지인들로 가득했다. 하지만, 현재는 1200여명만 살고 있는 등 많이 쇠퇴해 있다”면서 “전라북도에서 가장 큰 섬인 위도가 개발돼야 부안군과 전라북도의 관광이 개발 될 것”이라며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김관영 후보는 “제가 위도를 찾은 이유는 아무리 먼 곳에 계시더라도 직접 발로 뛰며 도민들의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함”이라며 “위도를 비롯해 서해안의 어종 자원 고갈문제에 깊이 생각하겠다. 도민들의 먹고사는 문제와 민생회복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는 도지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 후보는 ‘위도 서해 훼리호 참사 위령탑’ 참배를 끝으로 격포・위도 민생 탐방 일정을 마무리했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4편-CSO편

 

[AD]롯데칠성 군산공장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