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사회적거리두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갤러리.작가 눈높이 확인, '아트제주 2019' 성공의 이유

2019-12-02 12:50, 이재정 기자 [XML:KR:1601:여행/레저]
#아트제주2019, #아트제주컬렉터클럽, #미녀삼총사, #김하민서아린77번방의선물, #제주작가특별전
특별전 미녀삼총사전을 방문해 문화예술 현장 지원에 관해 말하는 이승아 도의원
특별전 미녀삼총사전을 방문해 문화예술 현장 지원에 관해 말하는 이승아 도의원

(제주=NSP통신) 이재정 기자 = 지난 1일 폐막된 ‘아트제주2019’가 4년 연속 매출 신장, 역대 최고 매출 등을 발표하며 나흘간의 대 장정을 마무리했다.

주최측 발표 5,000여명 관람객 수가 다른 지역과 비교하기는 힘들겠지만 동원되거나 단순 전시 관람객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소장품을 찾는 컬렉터들의 비율이 눈에 띄게 높아졌다는 참여 갤러리들의 반응을 보면 성공적이라 할 수 있다.

비결은 28일 개장 직후 방문한 ‘아트제주 컬렉터 클럽’을 꼽을 수 있다. 클럽은 제주 정재계 인사들을 중심으로 구성되었고 이들은 백남준, 이우환, 김창열 등 페어 대표 출품작들이 잇달아 구매했다고 전해진다.

전시장 1층 로비에 설치, 관람객의 이목을 집중시킨 이유진 작가의 대형 조각 작품 ‘피에타’는 연말 분위기 호텔 인테리어와 절묘한 구성을 이뤄 효과를 키웠고 동선에 어려움은 있었으나 특별전 ‘Angels: 미녀삼총사’전 역시 이유미의 조각, 류제비의 회화로 의미있는 기획전이라는 평가를 얻었다.

특히 영재화가 김하민군과 서아린양의 ‘77번방의 선물’은 프로그램보다 작품으로 지역 콜랙터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는 점에서 가치있다.

다만 도슨트 프로그램의 효율적 활용방안, ‘제주 작가 특별전’이나 갤러리 참여를 통해 함께한 제주작가들의 판매 보합세는 풀어야 할 과제로 남았다.

판매시장 개척은 지역 미술관이나 협, 단체에서도 풀기 힘든 일이라 쉽지는 않겠지만 몇몇 섬 밖 갤러리들은 적극적인 작가 발굴을 통한 지역의 새로운 접근 플랫폼을 제안하기도 했다.

강민 이사장은 “작년말 출범한 ‘아트제주 컬렉터 클럽’과 전체 누적 수강인원 600명을 돌파한 컬렉터 양성 프로그램 ‘아트제주 아카데미’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컬렉터와 미술 시장을 적극적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제주라는 지역적 특색을 제대로 살려 세계 미술 시장에 혁신적인 플랫폼으로 자리 잡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포부도 밝혔다.

홍유식 하나투어제주 대표도 “도내 대표 미술관, 박물관과 연계해 입장권 혜택을 제공한 ‘아트제주위크’는 실험적이었으나 제주 예술 축제로 충분한 가치가 있다”며 “제주관광의 새로운 콘텐츠 동력으로 아트페어 같은 예술 기반 플랫폼에 계속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해 분위기는 긍정적이다.

NH농협은행이나 메종글레드 제주, 하나투어제주처럼 개인 콜랙터를 넘어 지역 기업 참여를 장려해야 하는 시점이다.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들 중 페어 시작 전부터 예약이 빗발친 아트 컨설팅 프로그램, 특별전 연계 토크도 좋았고 직장인 컬렉터, 영 컬렉터를 초청해 진행한 컬렉터 토크 역시 미술 애호가들에게 좋은 평가를 얻은 것으로 전해진다.

10년, 20년을 바라보고 30대 중심의 신진 작가 발굴에 투자한다는 어느 콜랙터의 조언이 아니더라도 또 자기 투자를 위해 갤러리 없이 직접 참여했다는 어느 작가의 조언처럼 현대회화는 ‘신진 시장 혹은 작가의 자가적 발굴’로 향하고 있음에 주목해야 한다.

아트제주가 서귀포에서 제주시로 플랫폼을 옮긴 이후 관객들과 참여 작가들의 만족도는 확실히 높아졌다. 하지만 대형 갤러리들의 참여, 기존 베스트셀러 작가 중심 마켓 대신 어떤 카드를 준비해야할지는 뉴 아트마케슬 선언한 아트제주의 과제로 남겨졌다.

몇 개의 지역 아트페어가 사라졌다. 그만큼 민간, 자생으로 창조, 혁신을 실천하는 일은 어렵다.

하지만 그 경계를 뛰어 넘고 싶은 사람들은 있게 마련이고 그 속에 기획자와 작가와 마케터들이 존재한다. 특히 화산섬 제주에서 문화예술 섬 제주를 증명해 나가는 일, 제주비엔날레 하나로는 역부족이다. 섬아트제주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되고 플랫폼의 2020년이 벌써 기대되는 이유가 된다.

 

NSP통신 이재정 기자 jejugraphi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