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허윤희 홍보람 2인전, ‘생태적 공명’으로 문화예술 섬 제주 견인

2019-12-13 18:37, 이재정 기자 [XML:KR:1504:공연/전시]
#아트스페이스씨 #허윤희 #홍보람 #문화예술섬제주 #제주곶자왈오름
허윤희 작가의 작품 마을-제주
허윤희 작가의 작품 마을-제주

(서울=NSP통신) 이재정 기자 = 작가의 작품은 개인의 사회적 경험들을 통찰할 수 있는가? 작가들에게는 이미 오래된 질문이다. 이미 지역에서도 제주비엔날레와 아트제주 등을 통해 제법 많은 사례들을 경험했고 그런 면에서 더디긴 하지만 질문의 답은 예스다.

2019년의 끝자락에 서서 이를 증명하는 또 하나의 전시가 마련돼 지역에서 화제다. 오는 16일부터 29일까지 아트스페이스.씨(대표 안혜경)의 허윤희 홍보람 2인 기획전 ‘공명하다’가 그 주인공.

참여 작가들은 섬세하고 예민한 생태적 감수성으로 꾸준히 자연을 배워왔고 관찰해왔다. 그 과정에서 삶의 의미를 찾고 또 이를 담아내는 작업이 서로 다른 듯 닮은 방식으로 연결되어진 작가들이다.

제주 곶자왈과 오름도 야생으로서의 생태적 가치 또 문화적, 경관적인 가치와 의미로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지난 수년 간 난개발로 몸살을 앓고 또 수많은 생명들이 터전을 잃고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런 현실 속에서 인간 문명의 파괴적 한계를 ‘모든 것은 서로 연결돼 있어 공존해야 한다’고 표현한 허윤희 작가, 또 자연물이 지닌 기본적 형태와 그것들의 에너지에 주목해 그 속에 담긴 생명력과 직결된 인간 존재의 순간을 담아낸 홍보람 작가의 작품은 제주도민들에게 큰 공감을 준다.

‘깊이 공감하여 뜻을 같이하다’ 는 뜻으로 준비된 이번 전시 ‘공명하다’전은 아주 특별해 보인다. 공명할 작품들이 제주에 이주해 살고 있는 이주민들에게 또 도민들과 생태적으로 얼마나 공감대를 이룰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홍보람 작가의 작품 존재하기
홍보람 작가의 작품 존재하기

NSP통신 이재정 기자 jejugraphi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