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나현정의 ‘환생, 삼승할망’전 23일까지 개최

2020-08-13 12:04, 이재정 기자 [XML:KR:1504:공연/전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 #나현정작가개인전 #환생삼승할망전 #여성작가발굴지원사업 #제주신화
설문대여성문화센터, 2020년 여성작가 발굴·지원사업 일환으로 기획
나현정 작가 전시장 사진
나현정 작가 전시장 사진

(서울=NSP통신) 이재정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설문대여성문화센터(소장 김정완)는 오는 10일부터 23일까지 ‘나현정 - 환생, 삼승할망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설문대여성문화센터가 2020년 여성작가 발굴·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된다.

나 작가는 2013년 무대미술을 접목한 ‘꿈꾸는 그림자’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2018년 삼승할망의 잉태와 보살핌을 재해석한 ‘보살피다, 바라보다 – 삼승할망’전시에서 엄마로 살아온 자신과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사라져가는 생명에 대한 고귀함과 보살핌, 환생을 주제로 한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환생, 삼승할망’전은 제주신화 삼승할망 연작시리즈로 그루터기가 거름이 되어 새로운 생명을 길러내는 할망나무(제주퐁낭)의 죽음과 환생에 관한 이야기며, 함께 살아가는 생명들의 공생과 공존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작가의 종이작업에는 그녀가 원하는 신비스런 세상 이야기가 담겨 있다. 그 세상에는 사람, 신과 자연이 구분 지워지지 않고 서로 한 몸으로 연결되어 있다. 아주 오래 전 신화가 이제는 동화로 태어나 우리의 건조한 일상에 재미를 주고 상상의 세계 속으로 데려가 준다.

특히 종이를 커팅해서 형태를 만들고 빛을 이용해 작품내면의 세계를 그림자로 표현해 새로운 예술장르를 경험하는 흥미로운 시간을 선물할 것으로 보여진다.

나현정 작가는“수많은 생명이 멸종하고,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 사라지는 생명체에 연민을 느낀다”며“잊혀진 생명의 기원을 담아 동화를 만들었다. 작품을 통한 이야기 안에서 그들이 환생해 자유롭게 유영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이번 전시 소감을 밝혔다.

한편 지난 11일부터 시작돼 오는 14일까지는 오후 3시부터 한 시간 동안 열리는 작가와 함께하는 미술체험 아트액자 ‘나의 얼굴을 조각해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NSP통신 이재정 기자 jejugraphie@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4편-CSO편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