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최승재, 중기부는 골목상권 초토화 식자재마트 규제 대책 세워야

2020-10-08 23:16, 강은태 기자 [XML:KR:1902:국회위/정당]
#최승재 #중기부 #골목상권 #식자재마트 #김성민
소상공인연합회 중앙회장 출신으로 소상공인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는 최승재 국민의힘 국회의원의 국정감사 질의 모습 (사진 = 최승재 의원실)
소상공인연합회 중앙회장 출신으로 소상공인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는 최승재 국민의힘 국회의원의 국정감사 질의 모습 (사진 = 최승재 의원실)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소상공인연합회 중앙회장 출신으로 소상공인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는 최승재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365일 24시간 운영과 가격 후려치기로 골목상권의 소상공인들을 초토화 중인 식자재마트에 대한 규제 대책을 중기부에 촉구했다.

최 의원은 8일 오전 중소벤처기업부 첫 국정감사에서 식자재마트 규제 필요성을 강조하고 이어 오후에는 식자재마트 3곳을 운영하는 김성민 한국마트협회장을 증인으로 불러 심문했다.

최 의원은 대형 마트가 규제를 받으면서 식자재마트로만 반사이익이 돌아가고 정작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골목상권은 또 다른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식자재마트가 가격 후려치기 등 과거 일부 대형 마트에서 있었던 나쁜 관행과 악습을 자행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며 유사한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마트협회 차원의 대책을 주문했다.

아울러 연간 매출액 규모가 수백억 원에 달하는 식자재마트의 실제 사례를 들면서 식자재마트 역시 대형 마트에 준하는 규제가 적용돼야 한다는 현장의 목소리에 대한 입장을 김성민 한국마트협회장에게 물었다.

이에 김성민 회장은 “식자재마트 3곳을 운영하면서 100명 안팎의 종업원을 고용하고 있고 일부 매장은 24시간 영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최 의원이 “대형 마트가 월 2회 휴무 규제를 받으면서 식자재마트 매출 역시 늘었느냐”는 질의에 김 협회장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나 최 의원의 “대형마트 빈자리를 식자재마트가 잠식하면서 급격하게 성장한 향후 어려운 중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다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김 협회장은 뚜렷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한편 최 의원은 “식자재마트는 매장 규모를 990평, 980평대로 만들어서 대형 마트에 적용되는 규제를 교묘하게 피해 가고 있다”며 “대형마트를 규제했더니 없는 것 없고, 불이 꺼지지 않는 식자재마트가 버젓이 365일 24시간 운영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중소상공인, 전통시장 상인들의 생존을 위협하는 ‘포식자’로 군림했다”며 중기부 차원의 대책을 촉구했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GS건설
[AD]한국콜마
[AD]한국메이크업미용사회
[AD]위메이드
[AD]양천구청
[AD]하나은행
[AD]이마트
[AD]기업은행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