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ad]nspna.com_goodgamestudios.com
dowjones
인쇄하기기사크게보기기사작게보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주간 경륜] 다양해진 경륜 경주, 전문가 조언 귀담아야

(입력) 2017-08-14 06:54:54 (수정)
(태그) #경륜, #국민스포츠, #스피돔, #광명시, #전국자전거대회
XMLYKR 지자체/정당

경륜경주사진 (사진 = 경륜경정사업본부)
경륜경주사진 (사진 = 경륜경정사업본부)

(경기=NSP통신) 박승봉 기자 = 경륜 경주 전개의 양상이 다양해지고 있다.

고득점자 또는 상위등급자 중심의 이른바 ‘후착 찾기’는 추리법의 일반적 주류였다.

 

축이 뚜렷한 금·토요일은 2배미만의 저배당이 속출하지만 중·고배당은 좀체 보기 어렵다. 이는 시드 중심의 일요일 경주에도 예외는 아니다. 결국 팬들이 느끼는 체감 배당은 더욱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최근 토요일 경주에 양축 또는 3파전 편성이 가미되면서 강자들이 몰리는 경우가 두드러지고 있다. 일요일 경주 역시 선수득점이나 등급을 파괴한 혁신적인 편성까지 심심찮게 눈에 띄고 있다.

대표적인 경우가 바로 일요일 선발 첫 경주다. 지난주 광명 1경주의 출전 선수들은 전원이 B3 또는 B2 등급으로 구성됐다.

이는 다음 경주인 2경주에 B1 등급 선수 2명이 포함된 것과 대조를 이룬다. 출전선수 평균 종합득점 역시 1경주 84.29점, 2경주 85.71점으로 2경주가 높았다.

반면 3경주는 최상위등급(B1) 선수가 3명 포함되며 평균점수도 86.57점으로 높아졌다. 이는 같은 선발이라도 약자는 약자대로 강자는 강자대로 몰린 것을 방증한다.
 
그동안 중·고배당 마니아들이 요구했던 편성의 다양화가 실현됨으로써, 기존의 다소 단순하고 획일화된 전개에 변화가 일고 있다. 지난 토요일 광명 4경주 쌍승 165.8배를 포함, 20∼80배의 중·고배당이 다섯 경주에서 나타났다.

일요일 경주에는 여섯 차례나 형성됐다. 이처럼 요일과 상관없이 경주 난이도가 다양해지면서 베팅전략에도 변화가 요구된다. 경륜전문가들은 최근 분위기에 따라 새로운 전략을 세우고 이에 빠르게 대응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말한다. 이에 최근 편성 유형에 따른 몇 가지 대응법을 살펴봤다.
 
◆강축 1인 편성(선행1인)
 
우선 강축이라면 적어도 반 바퀴 정도 자력으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이때 나머지 6명의 선수가 마크형이거나 축에 반하는 연대가 없다면 독주까지 기대할 수 있다. 이 유형에서 요행을 노리는 전략은 위험한 편이다.

다만 실력대로 후착이 결정되지 않는 경우를 대비하여 평소 마크 능력이나 축과의 공조 가능성, 전법 궁합 등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양축 편성
 
유력한 우승후보가 2명이 포함된 경주다. 두 선수가 무리한 정면 승부를 피한다면 순조롭게 동반 입상할 수 있다.

그러나 연대가 있거나 우승을 의식해 서로 견제한다면 최악의 경우 두 선수 모두 무너지며 이변이 발생하기도 한다. 먼저 두 선수의 선호 전법이 타협 가능한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만약 다툼의 위험성이 있다면 과감하게 한쪽 라인을 버리는 것도 나쁘지 않다.
 
◆3-4파전
 
기량이 비슷한 선수로 구성된 3파전은 의외로 양축 구도에 비해 배당이 크게 형성되지 않는다. 적어도 두 선수가 앞뒤로 연계되거나 세 선수가 뭉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도전세력들이 이 견고한 벽을 허물기 쉽지 않아 이변 발생률도 그만큼 떨어진다. 따라서 3명 중 가장 장점이 많은 복승축을 선정하고 쌍승을 노림수로 꼽아 2개 이내 중·저배당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효과적이다.
 
3파전과 달리 4파전은 축들이 충돌하는 경우가 많다. 기량이나 점수가 더 높더라도 저배당을 기대하는 전략은 위험할 수 있다. 기세나 컨디션, 상황대응 능력이 우수한 선수를 중심으로 쌍승 또는 삼복승의 폭을 좁혀나가는 것이 현명하다.
 
◆선행다수 또는 선행부재
 
뚜렷한 강자도 제외할 약자도 크게 드러나지 않는 경주다. 추리 자체가 어렵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큰 승부는 신중해야한다.

다만 선행이 부재한 경주는 자력이 가능하거나 선행 입상의 경험이 있는 선수를 노려보는 것이 괜찮다. 반대로 선행형 선수들이 다수인 경우 라인 전환에 능하거나 돌파력 좋은 추입형 또는 자유형 타입을 노려볼 필요가 있다.

선수 간 기량이 균등하다면 자리 확보가 중요하다. 친분 세력이 있거나 위치 선정의 장점이 있는 선수라면 역시 관심을 가져볼 필요가 있다. 그 외 운영센스 등을 꼼꼼히 살펴보는 것도 좋다.
 
최강경륜의 박창현 발행인은 최근 경주 양상에 대해 “팬들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킨다는 측면에서 대단히 환영할 일이다”라고 평하며 “경륜 팬들은 고정된 베팅전략에서 벗어나 한 경주 한 경주씩 유형이나 특성을 파악해 전략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NSP통신/NSP TV 박승봉 기자, 1141world@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

 

 

[AD]
daum news publish

 

 

 

한국전력

 

 

 

NSP리포트
더보기
[외환마감]원·달러 환율 1097.5원 마감...3.9원↓
[외환마감]원·달러 환율 1097.5원 마감...3.9원↓
1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종가보다 3.9원 내린 1097.5원에 마감했다.
금융위 “KDB캐피탈 매각 철회 아직 결정 된 바
251355번 기사 사진
금융위 “KDB캐피탈 매각 철회 아직 결정 된 바
금융위원회가 “KDB캐피탈 매각 철회는 아직 결정된 ...
유니셈, 삼성전자와 40억6500만원 규모 반도체 장비 공급 계약
유니셈, 삼성전자와 40억6500만원 규모 반도체 장비 공급 계약
유니셈(036200)은 삼성전자와 40억6500만원 규모의 반도체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AD]우정사업본부
[AD]이디야
가장 많이본 뉴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more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전국 취재본부및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대구, 부산,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2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