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접속량이 많아 임시페이지를 운영합니다.

 

최신뉴스

 

장수군, 산골국악한마당 개최

2019-10-17 17:37:26

 

김철우 보성군수, 7급이하 직원과 혁신소통

2019-10-17 17:34:45

 

영양군, 농업인 위한 '농작물재해보험' 지원 확대 예정

2019-10-17 17:24:50

 

더불어민주당 포항북구지역위, 태풍피해 '해양쓰레기 수거 봉사' 펼쳐

2019-10-17 17:24:43

 

성주군, 지역민 '생태관광 아카데미' 진행

2019-10-17 17:23:12

 

장수군, 전두환 글씨 ‘단아정’ 현판 철거

2019-10-17 17:22:01

 

그라비티 라그나로크M 유럽 지역 론칭 개시

2019-10-17 17:18:28

 

포항북부서, ‘신청사 기공식 및 안전기원제’ 개최

2019-10-17 17:15:32

 

영양군, 2019 영산서원 향사 봉행

2019-10-17 17:14:55

 

칠곡군, 2019 일자리 박람회 개최

2019-10-17 17:14:14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경주엑스포,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연중 축제화 선포
(입력) 2019-09-17 14:17
(태그) #경주시, #경주엑스포, #경주문화엑스포 연중 축제화 선포
XML:KR
❝ ‘4대 킬러 콘텐츠’ 혁신적인 구성, 새로운 시작... 개별·가족단위 여행 트랜드 대응, 개최방식 변경 ❞
경주엑스포 전국최초 맨발둘레길 야간 예상 전경. (사진 = 경주엑스포)
경주엑스포 전국최초 맨발둘레길 야간 예상 전경. (사진 = 경주엑스포)

(경북=NSP통신) 권민수 기자 = 1998년 처음 시작해 올해 10회째를 맞는 이번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기존의 ‘단기간 집중형 문화박람회’에서 벗어나 ‘연중 축제화’를 선포할 계획이다.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22년간 쌓아온 하드웨어와 올해 엑스포를 위해 개발한 지속 가능한 소프트웨어를 통해 명실상부 종합문화테마파크를 구축한 원년으로 삼고자 한다”고 밝혔다.

경주엑스포는 올 봄부터 계절별 페스티벌을 개최하며 변신을 시도했다. 또 최첨단 ICT를 기반으로 실감·교육·힐링 콘텐츠를 망라해 경주엑스포공원을 고품격 문화테마파크로 업그레이드한다는 전략을 실행해 왔다. 행사 종료 후에도 전통과 현대를 잇는 지속 가능한 킬러콘텐츠를 개발해 연중 상설화할 예정이다.

2019경주엑스포는 개·폐막식 등 의례적인 행사를 과감히 없애고 ‘누구나, 언제나 즐길 수 있는 엑스포’를 추구해 관광객 편의를 높이는데 방점을 찍었다.

10~20년 전 우리나라 관광시장은 단체관광이 주를 이뤘다. 최근에는 개별, 가족여행이 늘어나고 있다. 체험을 즐기고 ‘사계절 레저여행’을 선호하는 여행패턴의 변화는 경주엑스포가 개최 방식을 바꾼 가장 큰 이유이다.

온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체험형 콘텐츠를 늘리고 시즌별로 차별화한 축제를 선보이며 방문객의 만족도와 재방문율을 높인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10월 본격적인 엑스포를 앞두고 지난 5월 ‘봄축제-넌버벌 페스티벌’과 7~8월 ‘여름축제-핫 서머 버블 페스티벌’을 연계, 사전행사로 열어 엑스포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경주엑스포 프로잭터와 인터랙티브센스 구현 프로그램 예상 모습. (사진 = 경주엑스포)
경주엑스포 프로잭터와 인터랙티브센스 구현 프로그램 예상 모습. (사진 = 경주엑스포)

또 하나의 특징은 신라에 최첨단 문화기술을 역점적으로 도입했다는 점이다. 역사문화와 첨단기술의 융합으로 탄생한 ‘4대 킬러 콘텐츠’는 혁신적인 구성으로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이번 엑스포를 이끌어 갈 계획이다.

경주엑스포가 지금까지 공개하지 않았던 경주타워 전망대(지상 82미터, 선덕홀) 옥외공간은 ‘오아시스 정원’으로 꾸민다. 경주의 가장 높은 곳에 ‘스카이 워크’를 만들어 짜릿한 이색 추억을 선사한다.

경주타워 전시실(지상 65미터)은 전체를 ‘카페 선덕’으로 꾸민다. 경주 최고높이에서 압도적인 뷰를 자랑하는 휴식공간으로 변한다.

경주엑스포공원 정문에 종합안내센터를 신설한다. 모든 관람객은 이곳을 통해 입장하고, 안내를 받는다. 무인 발권 시스템과 문자를 음성으로 전환하는 TTS(Text To Speech) 안내시스템도 도입된다.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경주엑스포공원을 순환 운행하는 전기자동차 ‘천마차’도 운영한다. 관람객들은 원하는 정거장에 내려 관람 후 다시 탈 수 있으며 가격도 낮췄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다. 야간에 빛을 발하는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은 오후 6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운영한다. 경주 야간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NSP통신 권민수 기자 kwun5104@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