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접속량이 많아 임시페이지를 운영합니다.

 

최신뉴스

 

제주도 PGA 투어 더 CJ컵, 안병훈 8언더로 첫 날 선두

2019-10-17 21:56:48

 

BIXPO 2019…신기술전시회 통한 에너지 미래 조망

2019-10-17 20:45:21

 

포스코1%나눔재단, 장애인 위한 ‘희망날개’ 사업 전개

2019-10-17 20:40:15

 

표창원 의원 “맥도날드, 햄버거병 수사과정에서 직원에게 허위진술 요구” 의혹 제기

2019-10-17 19:40:24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투자 311개 기업 주가 –6.95%’ 언론보도 해명

2019-10-17 19:26:54

 

고양시의회, M버스 개통식 참석…이윤승 의장, “원당·원흥지역 주민들 출퇴근편의 개선될 것”

2019-10-17 19:13:13

 

현대차 코나, 독일 소형디젤 SUV 비교평가서 우수 모델로 선정

2019-10-17 19:00:20

 

SK텔레콤 티움 모바일 남계서원서 ICT 체험 활동 진행

2019-10-17 18:58:33

 

최근 3년간, 서울시 부동산 실거래가 위반 3660건…과태료, 178억 원 부과

2019-10-17 18:40:39

 

기아차,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참가

2019-10-17 18:36:19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분당서울대병원, 배뇨장애 전립선비대증 수술 성공률 예측지표 개발
(입력) 2019-09-17 14:49
(태그) #분당서울대병원, #배뇨장애, #전립선비대증, #수술성공률, #정성진교수
XML:KR
❝ 비침습적 ‘방광출구폐색’ 확인 통해 수술 성공 확률 높여 ❞
정성진 분당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사진 = 분당서울대병원)
정성진 분당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사진 = 분당서울대병원)

(경기=NSP통신) 김병관 기자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정성진 교수 연구팀은 약물로 효과가 없는 배뇨장애 전립선비대증이 있는 남성에서 내시경 전립선 수술 성공률을 예측할 수 있는 지표를 개발했다.

일반적으로 배뇨와 관련해 장애가 발생하는 전립선비대증 환자에게는 약물 치료를 먼저 실시하고 효과가 없을 경우 내시경을 통한 수술을 고려하게 되는데 수술 후에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는 경우가 있어 이를 예측하기 위해서는 수술 전 요역동학검사가 필요하다.

그러나 요역동학검사는 수술 성공 예측인자인 방광출구 폐색(막힘)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요류검사, 방광내압 측정, 요도내압 검사, 외요도괄약근 근전도 검사 등 검사 기구가 민감한 신체 부위에 직접 삽입되는 침습적 방법이 동원돼 많은 환자에게 큰 불편을 초래해왔고 이에 따라 환자의 신체 내에 직접 작용하지 않으면서도 수술 결과를 예측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정성진 교수 연구팀은 기존 연구들이 대부분 약물로 치료가 가능한지 여부와 관계없이 진행돼 실제 수술 성공 여부를 예측하기에 부족하다고 판단, 전립선 약물을 복용해도 효과가 없었던 50세 이상 성인 남성 75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해 요역동학검사 없이 방광출구 폐색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예측 지표(nomogram)을 개발했다.

이에 따르면 침습적 검사 없이도 환자의 진료 내용과 영상검사 및 간단한 임상검사 등으로 확인 가능한 지표에 따라 방광 출구 폐색 확률을 예측할 수 있고 수술을 고려하는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성진 교수는 “수술이 침습적인 치료 방법이기 때문에 약물 치료를 우선으로 하는데 수술 성공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검사도 환자에게 불편함을 주지 않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지표를 개발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환자에게 보다 나은 치료를 제공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표의 판별 성능은 약 88.3%로 측정됐으며 관련 연구는 아시아남성과학회지(Asian Journal of Andr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NSP통신 김병관 기자 inspect1234k@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