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접속량이 많아 임시페이지를 운영합니다.

 

최신뉴스

 

안동시, 1사 1담당 기업도우미 제도 운영

2019-10-23 16:00:22

 

경기도의회, ‘의회도서관 개선 위한 전문가 간담회’ 개최

2019-10-23 15:56:00

 

유빈, 컴백 기대케 하는 신곡 티저 6종 공개..‘시크+매혹’美로 가을감성 터치

2019-10-23 15:54:29

 

안동시, 한·중 서원·유교 문화 포럼 개최

2019-10-23 15:49:24

 

한국콜마, 2020년 신입사원 공개 채용 개시

2019-10-23 15:46:38

 

포스코 포항제철소 임직원, 헌혈 통해 ‘생명 나눔’ 실천

2019-10-23 15:45:17

 

LG유플러스, AR∙VR 활용한 미래교실 만든다

2019-10-23 15:43:24

 

곡성군, 전국 유일 직접 가축분 퇴비 생산해 농가 공급 호응

2019-10-23 15:40:14

 

안동시, 주·정차 위반 과태료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나선다

2019-10-23 15:39:53

 

LG유플러스, ‘단말 케어’ 특화 요금제 출시

2019-10-23 15:39:52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매 맞는 버스·택시기사 속출, 3년간 8149건 발생
(입력) 2019-09-22 17:44
(태그) #매맞는버스기사, #매맞는택시기사, #공공운송기사폭행, #박완수의원
XML:KR

(서울=NSP통신) 김정태 기자 = 최근 주행 도중 택시 및 버스기사에 대한 폭행 등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3년간 공공운송 기사에 대한 폭행 건수가 80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8년 까지 최근 3년간 택시 및 버스기사에 대한 폭행사건이 모두 8149건이 발생했다.

이중 폭행 가해자 8539명이 검거됐다. 이 가운데 74명이 구속되고 8465명이 불구속 입건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서울 2591건, 경기남부 1155건, 부산 766건, 대구 525건, 인천 513건 순으로 발생 빈도가 높았다.

박완수 의원은 “택시와 버스 기사에 대한 폭행은 상황에 따라서 다수의 생명을 동시에 위협하는 매우 중한 범죄”라면서 “엄격한 법집행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특히 택시기사를 대상으로 하는 폭행의 경우, 운전자와 승객이 외부로부터 접근이 차단된 상태에서 발생할 수 있어서 위험한 상황을 맞을 수 있다”면서 “정부나 지자체 등 공공부문이 나서 보호벽 설치 등을 지원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NSP통신 김정태 기자 ihunter@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