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접속량이 많아 임시페이지를 운영합니다.

 

최신뉴스

 

[부동산업계 일일동향] 두산인프라코어, ‘무인·자동화 미래건설현장 청사진’ 외

2019-11-20 21:40:57

 

[들어보니]국민·우리은행 e커머스금융, 기존 대출과 차이…“기회 확대”

2019-11-20 21:16:01

 

[분양단신] 대림산업, e편한세상 홍제 가든플라츠 12월 분양 외

2019-11-20 20:43:02

 

[업계단신] 대한주택건설협회, ‘2019년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 전개 외

2019-11-20 20:39:30

 

[업앤다운]게임주 하락…신스타임즈 52주최고가·바른손이앤에이↓

2019-11-20 20:37:16

 

항공마일리지 사용방식 개선 토론회 개최…“미사용 마일리지 현금 환불 방안도 고려해야”

2019-11-20 20:25:58

 

라네즈, 홀리데이 컬렉션 드림 버블 한정 출시

2019-11-20 20:12:21

 

[들어보니] 한화건설 ‘갤러리아 포레’ 향후 리뉴얼 계획 ··· “지금도 하이엔드”

2019-11-20 20:06:39

 

아시아나항공, 겨울철 외투 보관 서비스 12월 1일부터 개시

2019-11-20 20:06:16

 

스마일게이트 테일즈런너 성주신의 보은 업데이트 실시

2019-11-20 20:02:20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박주현 의원, 새만금사업으로 ‘반토막’난 전북 수산업 위해 대체어항 개발해야
(입력) 2019-10-22 18:26
(태그) #박주현 의원, #새만금, #수산업, #대체어항, #방조제
XML:KR
❝ 새만금사업 이후 30년간 어선 규모 48.6%, 수산물 생산량 42.3% 급감…14조 손해 추정 ❞
박주현 의원
박주현 의원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새만금사업으로 전북 지역의 수산업 생태계가 반토막 났고 이에 전북의 수산업을 되살릴 방안으로 새만금 지역 내 대체어항들의 확장·개발 필요성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민주평화당으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농해수위)은 21일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새만금사업으로 전북 지역 수산업기반인 총 어선 톤수가 2018년에 1만5911톤으로 방조제 착공 직후인 1992년의 총 어선 톤수인 3만1029톤에 비해 48.7%가 감소했고, 전북 지역의 수산물 생산량도 2018년에 1만5911톤으로 방조제 착공 시점인 1991년의 생산량인 13만4819톤 보다 42.3% 감소했다. 전북의 천해양식업도 새만금사업 직전에 생산액이 급증하다 방조제공사로 인해 완전히 주저앉았다”며 “반면 어업환경이 비슷한 충남의 수산업생태계는 오히려 발전했는데 전북도 새만금사업이 없었다면 수산업이 더 발전할 수 있었을 것이다. 엄청난 기회를 잃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새만금 방조제 축조로 인해 추정되는 전북 수산물 생산 손실액이 7조 3500만원 정도 인데 이를 2015년 수산업 생산유발계수인 1.88에 대응해 보면 수산업 관련 산업까지 총 13조 8000억원의 손해가 전북지역에서 발생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조제 공사 직후 새만금 지역 어업인들에게 어업권 보상이 이뤄졌지만 보상은 총 1만2579건에 4353억원으로 어업권 건당 평균 3460만원에 불과하다. 현재 새만금 지역의 수많은 어업인들이 생업 터전을 잃고 인근 도시에 이주해 일용직 등을 종사하면서 새만금사업 이전보다 소득 준이 30%~40% 낮아진 수준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며 “새만금 지역 내 11개 어장 중 8개가 폐쇄됐고 3개의 대체어항이 개발됐다. 이 대체어항들이 수용해야할 어선 척 수는 871척인데 실제 3개 항에서 수용 가능한 어선 척 수는 488척 밖에 안된다. 388척이 부족하다. 피폐해진 전북 수산업을 위해 확장공사 계획이 있는 가력항을 제외한 나머지 신시, 비응항들도 확장·개발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상당 부분 공감하고 있고, 문제가 되는 부분은 다시 되짚어보고 꼭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현 의원은 “새만금사업이 지난 30년간 지지부진한 개발속도로 전북도민들에게 좌절만 안겨준 것으로 모자라 전북의 수산업까지 반토막 냈고 관련 손실만 수십조원인 것으로 추정된다”며 “새만금 사업이 기약 없이 지연됨에 따라 새만금 지역 어민들의 어심(漁心)만 속절없이 타들어갔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만금 지역 내 대체어항을 확장과 함께 새로운 어항 개발이 필요하다”며 “전북 수산업을 되살릴 방안과 어업인들을 위한 대책도 마련 해야한다”고 밝혔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