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접속량이 많아 임시페이지를 운영합니다.

 

최신뉴스

 

함경우, 한준호 민주당 고양시을 후보 신천지 연관 의혹 제기

2020-04-10 00:03:05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 심상정 정의당 고양시갑 후보에 세가지 의혹 공개질의

2020-04-09 23:17:14

 

제주도립미술관, 노성두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 통해 시민교양 견인

2020-04-09 23:01:36

 

김현아 통합당 고양시정 후보, “여러분 또 속으시겠습니까”

2020-04-09 22:28:29

 

고철용, 문명순 고양시갑 후보에 “내부총질 그만하고 선거캠프 감독 잘하라” 충고

2020-04-09 21:53:16

 

김영춘 선대위, 미래통합당 부산진구의원 8명 선거법 위반 고발

2020-04-09 20:00:39

 

설훈 후보, 광복회와 기자회견…“친일찬양금지법 제정 노력”

2020-04-09 19:43:41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전재수 후보 지지 선언

2020-04-09 19:39:41

 

평택시, 코로나19 천안시 9번 확진자 이동경로 발표

2020-04-09 19:04:00

 

용인평온의숲, 윤달기간 개장유골 화장 ‘증회 특별운영’

2020-04-09 19:00:39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도망친 여자’ 베를린영화제 초청…해외포스터 공개
(입력) 2020-02-18 12:47
(태그) #도망친여자, #베를린영화제, #해외포스터, #홍상수감독, #김민희
XML:KR
❝ 올봄 국내 정식 개봉 앞둬…홍상수 감독 배우 김민희와 7번째 호흡 ❞
 (사진 = 화인컷)
(사진 = 화인컷)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장편 영화 ‘도망친 여자’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Competition)에 초청된 가운데 공식 상영 일정 및 해외 포스터를 공개했다.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를 따라간다.

2월 20일부터 3월 1일까지 열리는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홍상수 감독의 ‘도망친 여자’가 초청됐다.

현지 시간 기준 25일 오전 9시 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프레스 상영회로 첫 공개된 뒤 같은 날 오후 4시 월드 프리미어가 상영된다.

이어 26일, 27일, 28일까지 공식 상영될 예정이다. ‘도망친 여자’는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공개된 뒤 올봄 국내 극장가에 개봉한다.

한편 이번에 공개된 해외 포스터는 우산을 쓴 채 어딘가를 향해 거닐고 있는 감희(김민희)의 뒷모습을 담아냈다. 차분히 가라앉은 하늘 아래로 북촌의 거리가 한적한 정취를 풍기며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그 속을 유유히 걸어가는 감희의 발걸음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또 영화 속에서 그녀가 마주할 세 곳의 장소, 세 친구와의 만남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도망친 여자’는 홍상수 감독이 배우 김민희와 7번째 호흡을 맞춘 작품으로 김민희 외에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이 출연한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7236)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50 금산빌딩 3층 | 등록번호: 문화 나 00018호 | 등록일자: 2011.6.29
TEL: (02)3272-2140~2 | FAX: (02)3272-2144 3F 750, Gukhoe-daero, Yeongdeungpo-gu, Seoul, 07236 Republic of Korea | TEL: +82-2-3272-2140~2 | FAX: +82-2-3272-2144

ⓒ(주)NSP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김정태 [편집인]류수운 [고충처리인]강은태

NSP통신·NSP TV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NSP통신은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입니다. 클린미디어운동-NSP통신은 보도자료 전송서비스를 하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