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접속량이 많아 임시페이지를 운영합니다.

 

최신뉴스

 

LG 톤 프리 체험단 모집 행사 고객들 관심

2020-05-31 11:00:00

 

김원기 도의회부의장, 경기북부청소년자립지원관 관계자들 격려

2020-05-31 10:23:32

 

삼성전자, 갤러리아 백화점 광교점에 ‘더 월’ 체험존 오픈

2020-05-31 11:00:00

 

KT 구현모 대표 브로드밴드위원회의 위원으로 선임…2년 임기

2020-05-31 10:16:34

 

SKT, ‘사회적 가치 1조8709억원 창출…전년比 8.3%↑’

2020-05-31 10:05:45

 

경기도, 가맹본주와 점주 상생문화 확산

2020-05-31 10:05:24

 

경기도, 이사로 긴급재난지원금 덜 받게 된 가구 차액지원

2020-05-31 09:51:47

 

수원시 재난기본소득, 방문 신청 7월 31일까지 연장

2020-05-31 09:39:28

 

수원문화재단, 코로나로 침체된 문화예술 활성화 나선다

2020-05-31 09:33:43

 

고영인 “코로나19 모든 위험 국민 지켜내는 것, 보편적 복지 시스템과 사회 안전망 구축”

2020-05-31 09:30:33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동해해경, 울릉 ‘응급환자’ 이송
(입력) 2020-03-28 13:23
(태그) #동해해양경찰서, #울릉도, #울릉의료원, #응급환자, #코로나19
XML:KR
❝ 간농양 환자 고열로 울릉의료원 선별진료소 내원, 코로나19에 준하여 경비함정으로 이송 ❞
지난 27일 울릉의료원에 내원한 간농양 환자 박모(50)씨를 울릉 남양항에서 단정을 이용해 경비함정으로 이송하고있다. (사진 = 동해해양경찰서)
지난 27일 울릉의료원에 내원한 간농양 환자 박모(50)씨를 울릉 남양항에서 단정을 이용해 경비함정으로 이송하고있다. (사진 = 동해해양경찰서)

(경북=NSP통신) 최성만 기자 = 동해해양경찰서(서장 권오성)는 지난 27일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동해 해상에서 울릉도 응급환자 1명을 육지로 긴급 이송했다.

동해해경은 이날 오전 10시 43분경 울릉의료원으로부터 간농양 환자 박모(59)씨를 방치할 경우 복막염이나 패혈증으로 진행될 수 있는 응급상황으로 판단해 긴급 이송해 달라는 신고를 접수 받았다.

이날 동해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내려져 기상이 불량한 가운데 울릉 인근 해상에 경비중인 1500톤급 경비함정을 울릉도 남양항으로 급파했다.

환자 박씨는 지난 26일 오후 4시경 고열로 울릉의료원 선별진료소 내원함에 따라 경비함정에서는 코로나19 의심환자에 준하는 이송을 준비한 후 환자와 의사를 경비함정으로 편승시켰다.

이후 5시 25분경 묵호항에 대기 중이던 119에 인계해 강릉 아산병원으로 안전하게 이송 했다.

울릉의료원 의사는 “간농양으로 인한 고열로 판단되나 고열이 지속되고 있어 코로나19 의심환자로 추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응급환자를 안전하게 이송 후, 코로나19 대응 수칙에 따라 경비함정 방역을 실시하고 외부 직원 접근을 차단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NSP통신 최성만 기자 smc7797@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7236)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50 금산빌딩 3층 | 등록번호: 문화 나 00018호 | 등록일자: 2011.6.29
TEL: (02)3272-2140~2 | FAX: (02)3272-2144 3F 750, Gukhoe-daero, Yeongdeungpo-gu, Seoul, 07236 Republic of Korea | TEL: +82-2-3272-2140~2 | FAX: +82-2-3272-2144

ⓒ(주)NSP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김정태 [편집인]류수운 [고충처리인]강은태

NSP통신·NSP TV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NSP통신은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입니다. 클린미디어운동-NSP통신은 보도자료 전송서비스를 하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