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접속량이 많아 임시페이지를 운영합니다.

 

최신뉴스

 

[동정]윤경희 청송군수

2020-05-27 14:54:59

 

안동시, 공약 이행 및 정보공개 평가 최고등급(SA) 받아

2020-05-27 14:50:06

 

안동시, 시민 강사 九단 모집

2020-05-27 14:45:54

 

안동시, 대마 불법 유출 방지를 위한 특별감시에 나서

2020-05-27 14:42:29

 

서산시, 관내 학생가정에 농산물 꾸러미 공급

2020-05-27 14:40:10

 

안동시, 임산부와 영유아를 위한 영양플러스사업 추진

2020-05-27 14:38:59

 

수원문화재단, 실버세대 스토리텔러 참여자 모집

2020-05-27 14:38:07

 

코너스톤, 율촌 온라인 아카데미에 LMS 공급

2020-05-27 14:36:11

 

신한카드, 1000억원 규모 ESG채권 발행…코로나19 지원 자금마련

2020-05-27 14:27:30

 

반도건설 올해 첫 분양, ‘성산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이달 말 분양

2020-05-27 14:25:53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신안군, 생태계 보전과 철새 서식지 조성사업 확대
(입력) 2020-03-30 13:11
(태그) #신안군
XML:KR
❝ 철새와 서식지 보전에 앞장, 지역주민 소득 창출 기대 ❞
흑산도 등 주민이 철새 먹이로 계약 경작한 조 먹이 활동 하는 멧새 (사진 = 신안군)
흑산도 등 주민이 철새 먹이로 계약 경작한 조 먹이 활동 하는 멧새 (사진 = 신안군)

(전남=NSP통신) 윤시현 기자 = 신안군이 철새 주요 이동경로이자 중간기착지인 흑산면 일대 도서지역의 철새 보전과 주민들과의 상생, 마을 활성화, 소득 증대 등을 위해 철새 서식지 조성사업 일환으로 ‘철새먹이 경작재배’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사업은 철새에게 먹이와 휴식처를 제공하고 생태계 보전을 위한 계약을 체결 이행하고 주민에게 인센티브를 지급해 철새 보전과 생물다양성을 증진하는 사업으로, 군은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사업은 군은 마을의 휴경지에 조(서숙)와 수수를 재배해 수확물의 50%를 가을철 흑산권역을 통과하는 철새에게 먹이와 휴식처를 제공한다.

또 가을철에 50%를 수확해 놓았다가 이듬해 봄, 철새 이동시기에 부족한 먹이를 추가적으로 제공한다.

이러한 철새먹이 경작사업은 철새와 주민에게 서로 상생의 효과가 작용하고 있다.

사업 대상지와 비대상지 모니터링 결과 대상지에서 두 배 많은 철새들이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사업에 참여한 주민들 또한 휴경지 밭에 철새 먹이를 재배하여 마을에 활기가 띠고 철새보호에 대한 인식이 높아짐은 물론 소득 증가에도 기여함으로써 사업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러한 효과로 흑산도 본도 인근의 섬에서도 사업에 참여하기를 희망하는 주민의 문의가 많았다.

지난해까지는 흑산 본도에서만 40가구 3만 4078㎡를 대상으로 경작했으나, 군에서는 사업효과 극대화를 위해 올해부터 가거도, 만재도, 태도, 대둔도, 영산도 등 인근 섬까지 포함해 철새 서식지 조성사업 대상지를 4만 1660㎡로 확대 경작하기로 했다.

또 조, 수수 재배가 끝나면 먹이가 부족한 겨울에 찾아오는 월동조류를 위해 겨울배추(봄동) 등을 심어 먹이로 공급해 주는 방안도 추가로 검토중이다.

군에서는 3월 30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철새 서식지 조성사업을 위한 먹이 경작재배 신청을 받고, 심사 및 현장 실사를 거쳐 5월부터 경작을 시작할 예정이다.

신안군 관계자는 “철새먹이 경작재배 사업을 통해 지역주민들이 철새와 서식지 보전에 기여하는데 앞장서는 새로운 생태환경 문화가 형성된다는 측면에서 매우 가치 있는 사업”이라며 “생물권보전지역인 신안군은 이러한 환경보전을 위한 정책을 더욱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NSP통신 윤시현 기자 nsp27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7236)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50 금산빌딩 3층 | 등록번호: 문화 나 00018호 | 등록일자: 2011.6.29
TEL: (02)3272-2140~2 | FAX: (02)3272-2144 3F 750, Gukhoe-daero, Yeongdeungpo-gu, Seoul, 07236 Republic of Korea | TEL: +82-2-3272-2140~2 | FAX: +82-2-3272-2144

ⓒ(주)NSP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김정태 [편집인]류수운 [고충처리인]강은태

NSP통신·NSP TV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NSP통신은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입니다. 클린미디어운동-NSP통신은 보도자료 전송서비스를 하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