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접속량이 많아 임시페이지를 운영합니다.

 

최신뉴스

 

신한카드, 1000억원 규모 ESG채권 발행…코로나19 지원 자금마련

2020-05-27 14:27:30

 

경기도,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2차년도 사업 착수

2020-05-27 14:23:24

 

여수시민단체, 상포지구 행정특혜의혹 철저한 수사 촉구

2020-05-27 14:21:55

 

지산그룹, 용인시 건강가정지원센터에 트럭 기탁

2020-05-27 14:20:04

 

엔씨 ‘스푼즈 X 뉴이스트’ 신규 콜라보 웹예능 공개

2020-05-27 14:05:24

 

해건협, ‘해외프로젝트 공정관리 전략수립과 사례 과정’ 교육

2020-05-27 14:03:50

 

LG 프라엘 더마 LED 마스크 업계 첫 ‘K마크’ 규격 시험 통과

2020-05-27 14:01:12

 

]LG전자 트롬 스타일러 대용량 인기

2020-05-27 13:56:58

 

한국수력원자력, ERP 고도화 원전 안전운영 추진

2020-05-27 13:56:55

 

경주시, 어린이집 비접촉식 체온계 지원

2020-05-27 13:54:21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목포 김원이 후보 등 동남권의과대학 설립 결성식 참석 논란
(입력) 2020-03-30 13:13
(태그) #목포
XML:KR
❝ “지역민 염원 재뿌린 격” vs “협약식 참여 사실 없어...설치 의지 확고” ❞
목포시의회 일부 의원들 성명발표 (사진 = 목포시의회 성명 참여 의원측)
목포시의회 일부 의원들 성명발표 (사진 = 목포시의회 성명 참여 의원측)

(전남=NSP통신) 윤시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목포권 후보들이 29일 순천에서 ‘전남 동남권의과대학 설립 결성식’에 참석 여부를 두고 4.15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뜨거운 공방전이 펼쳐지고 있다.

민생당과 정의당을 중심으로 민주당 김원이 등 서남권 후보들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민생당 전남도당은 30일 성명서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윤재갑, 김원이 후보는 전남 서남권 주민들에게 큰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사과하라”며 “전남 서남권 주민들의 30년 염원인 목포대 의과대학 및 대학병원 유치를 중앙당에게 강력하게 촉구하는 것도 부족한 판에 이들은 순천과 치열하게 경쟁을 해 온 의과대학 유치에 재를 뿌리고 순천의 손을 들어 준 격이다”고 발표했다.

정의당 목포시위원회도 29일 성명서를 통해 “순천에서 ‘전남동남권 의과대학 설립 공동추진위원회 및 여수 순천 10.19 사건특별법제정공동추진위원회 결성식’에 목포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는 김원이 후보가 참석했으며, 심지어 함께 손을 맞잡고 만세를 부르는 사진까지 나온 것”이라며 “또 의과대학 설립을 둘러싸고 한때 목포와 순천이 경쟁관계였던 것을 전혀 모르고 있는 것인가? 김원이 후보는 목포대 의과대학과 대학병원을 염원하는 목포 시민께 정중히 사과를 해야 할 것이다”고 꼬집었다.

목포시의회 조성오, 장복성, 김귀선, 장송지 문차복 의원도 30일 성명서를 통해 “목포시민들의 30년 염원인 국립목포대학교 의과대학 및 대학병원 유치에 목포시민은 물론 민생당 박지원, 정의당 윤소하 후보 등 모두가 힘을 합치고 있는 마당에 김원이 후보가 재를 뿌린 것이다“며 ”목포시민의 안전과 염원을 헌신짝처럼 던져버린 김원이 후보는 목포 국회의원 후보자의 자격이 없다. 김원이 후보의 사퇴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김원이 후보측은 30일 논평을 통해 “김원이 후보의 목포대학교 의과대학 및 대학병원 설치 의지는 확고하다. 이 기회에 목포대학교 의과대학 및 대학병원 설치에 관해 목포지역 총선 후보 공통공약으로 정하고 노력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며 “총선 필승 및 코로나19 극복을 다짐하는 단체사진을 두고 일부에서 ‘전남 서부권 후보들이 동남권 의대설립 유치에 찬성’했다는 황당한 주장을 하며, 악의적으로 선거에 이용하고 있다. 단체사진 촬영 이전에 협약식이 있었고, 김원이 후보는 협약식에 참여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NSP통신 윤시현 기자 nsp27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7236)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50 금산빌딩 3층 | 등록번호: 문화 나 00018호 | 등록일자: 2011.6.29
TEL: (02)3272-2140~2 | FAX: (02)3272-2144 3F 750, Gukhoe-daero, Yeongdeungpo-gu, Seoul, 07236 Republic of Korea | TEL: +82-2-3272-2140~2 | FAX: +82-2-3272-2144

ⓒ(주)NSP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김정태 [편집인]류수운 [고충처리인]강은태

NSP통신·NSP TV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NSP통신은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입니다. 클린미디어운동-NSP통신은 보도자료 전송서비스를 하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