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접속량이 많아 임시페이지를 운영합니다.

 

최신뉴스

 

‘포지션 민 제주’, 답엘에스 ‘나와 아시아’ 사진전 개최

2020-07-11 20:11:09

 

군산새만금아카데미, 윤태익 교수 초청 강연..유튜브 생중계

2020-07-11 18:51:55

 

익산시, ‘테마형 시티투어’ 운영 재개

2020-07-11 18:47:55

 

익산시, 2020년 지방자치단체 합동평가 도내 1위

2020-07-11 18:37:18

 

독도사랑운동본부, 울릉군에 현물 지정 ‘기탁’

2020-07-11 14:38:25

 

장수군, “양심우산을 빌려드립니다”

2020-07-11 11:47:10

 

진안군, 미세먼지 제로 범 군민 실천운동 추진

2020-07-11 11:44:15

 

장수군, 7월 재산세 9억6천만원 부과..전년比 4%↑

2020-07-11 11:40:38

 

완주군, 인구정책 대통령상 수상

2020-07-11 11:34:52

 

무주군, 산림일자리발전소 그루경영체 모집

2020-07-11 11:30:27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포항시, 포항융합지구 연구중심기업 스케일업 투자양해각서 체결
(입력) 2020-06-03 18:56
(태그) #포항시, #이강덕시장, #투자양해각서, #한성재단
XML:KR
❝ 의료법인 한성재단, 골수유래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개발 생산공장 건립 ❞
포항시는 3일 포항시청에서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김진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직무대리, 의료법인 한성재단 이사장, HMT 대표이사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2건의 투자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 (사진 = 포항시)
포항시는 3일 포항시청에서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김진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직무대리, 의료법인 한성재단 이사장, HMT 대표이사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2건의 투자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 (사진 = 포항시)

(경북=NSP통신) 조인호 기자 = 포항시는 3일 포항시청에서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김진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직무대리, 의료법인 한성재단 이사장, HMT 대표이사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2건의 투자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

의료법인 한성재단은 2021년까지 43억원을 투자해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내 부지 4132㎡ 건물 2700㎡ 규모로 골수유래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개발을 위한 임상실험실, 생산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의료법인 한성재단은 세명병원 등 기존 병원 운영에서 탈피해 줄기세포 치료제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업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어 포항 지역 바이오산업의 변화가 기대된다.

HMT는 오는 2023년까지 31억원을 투자,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내 부지 3006㎡, 건물 2000㎡ 규모로 적층 세라믹 축전지의 절연저항 측정기 시스템 개발을 위한 생산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HMT는 가속기 제어시스템 사업을 통해 포항가속기연구소 등 우리나라 첨단기술연구소의 기술력을 지원하고 있고, 산업 자동화 및 계측 시스템 사업으로 절대적으로 일본에 의존하던 기술의 국산화를 실현시킨 기업이다.

첨단기술을 선도하는 기업답게 이번 투자로 발전소·플랜트 제어시스템 및 그린에너지 분야 신사업 진출을 통한 글로벌 강소기업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가 지역산업 다변화를 위해 힘쓰고 있는 가운데 의료법인 한성재단과 HMT와 같이 지역에서 성장한 기업이 새로운 투자를 결정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R&D 인프라가 잘 갖추어진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에 관련산업들이 집적화할 수 있도록 ‘기술-창업-성장’ 이 선순환하는 혁신성장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포항융합지구가 K-바이오를 이끌고, 우리나라 소재·부품·장비에서 첨단을 달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의료법인 한성재단이 K-바이오를 이끌고, HMT가 소·부·장을 이끌어 경상북도의 코로나19 이후 성장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진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직무대리는 “의료법인 한성재단과 HMT의 건축허가, 공장등록 등에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적극 행정을 다짐했다.

 

NSP통신 조인호 기자 eno816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7236)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50 금산빌딩 3층 | 등록번호: 문화 나 00018호 | 등록일자: 2011.6.29
TEL: (02)3272-2140~2 | FAX: (02)3272-2144 3F 750, Gukhoe-daero, Yeongdeungpo-gu, Seoul, 07236 Republic of Korea | TEL: +82-2-3272-2140~2 | FAX: +82-2-3272-2144

ⓒ(주)NSP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김정태 [편집인]류수운 [고충처리인]강은태

NSP통신·NSP TV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NSP통신은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입니다. 클린미디어운동-NSP통신은 보도자료 전송서비스를 하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