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접속량이 많아 임시페이지를 운영합니다.

 

최신뉴스

 

무주군, 집중호우 피해 복구·지원 총력

2020-08-11 18:45:06

 

[업앤다운]게임주 하락…플레이위드 13.62%↑·넥슨지티↓

2020-08-11 18:39:49

 

한전 및 전력그룹사, 호우 피해 성금 10억원 기부

2020-08-11 18:32:28

 

SPC그룹, 청년 베이커리 창업교육 진행

2020-08-11 18:29:04

 

정읍시, ‘전투로 살펴본 동학농민혁명 학술대회’ 개최

2020-08-11 18:26:13

 

[써볼까]LG전자, 프리미엄 천장형 선풍기 ‘LG 실링팬’

2020-08-11 18:24:10

 

‘오케이 마담’ 대만 등 해외 8개국 선판매

2020-08-11 18:17:54

 

완주군, 박이택 교수 초청 ‘포스트 코로나 시대’ 주제 특강

2020-08-11 18:14:36

 

정읍시, 집중호우 응급복구·피해 예방 '총력'

2020-08-11 18:09:24

 

SKT, 소상공인 대상 ‘우리가게 행복챌린지’ 개최

2020-08-11 18:08:22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이재명 “고위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입법 요청”
(입력) 2020-07-05 13:28
(태그) #이재명, #고위공직자, #부동산백지신탁제, #페이스북, #경기도지사
XML:KR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 = NSP통신 DB)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 = NSP통신 DB)

(경기=NSP통신) 김병관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5일 국회와 정부에 부동산 정책과 관련된 혼란과 부작용을 막기 위한 제1정책으로 고위 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입법을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 요청’이라는 글을 통해 “망국적인 부동산 불로소득이 주택 가격 폭등으로 또다시 문제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근본적으로는 토지 유한성에 기한 수요공급 불균형 문제겠지만 현재는 정책방향과 정책 신뢰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를 이기는 시장은 없다"는 말처럼, 정확한 정책이 적시에 시행되고 국민이 정부의 정책의지를 신뢰하면 부동산 가격도 얼마든지 통제 가능하다”며 “그러나 국민이 정책을 의심하면 아무리 좋은 정책도 별무 효과”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좋은 정책과 정책 신뢰는 정책성공의 쌍두마차”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좋은 부동산 정책을 만들려면 정책결정에 이해관계가 개입되지 않아야 한다”며 “성인이 아닌 이상 이해관계를 벗어나기 어렵고 팔은 안으로 굽게 마련이므로, 투자·투기용 부동산을 이미 소유하고 있거나 장래에 취득할 사람이 부동산 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고위공직자가 되면 가격 상승에 유리하도록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정책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사람이 부동산 소유자라는 사실 자체가 국민들에게 부동산 가격 상승을 암시하므로 정책 신뢰를 위해서도 부동산 소유자가 정책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국 공정 타당한 부동산 정책을 만들고 정책에 대한 국민 신뢰를 확보하려면 고위공직자에 대해서 주식 백지신탁제처럼 필수 부동산(주거용 1주택 등)을 제외한 부동산 소유를 모두 금지하는 부동산 백지신탁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고위공직자는 권한과 직무로 주가에 영향을 주므로 고위공직자가 되려면 주식을 처분하거나 처분을 위탁하는 주식 백지신탁제가 시행 중”이라며 “고위공직자는 주식보다 부동산 가격에 영향을 더 많이 미치므로 주식 백지신탁을 도입한 마당에 부동산 백지신탁을 도입 못할 이유가 없고 또 반드시 해야 한다”고 했다.

따라서 “부동산 백지신탁제가 도입되지 않은 상태에서 청와대가 고육지책으로 한 ‘고위공직자 1주택 외 주택 매각 권유’를 환영한다”면서 “아울러 향후 '실주거용 1주택 외 모든 부동산 매각 권유'로 확대돼 고위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의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NSP통신 김병관 기자 inspect1234k@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7236)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50 금산빌딩 3층 | 등록번호: 문화 나 00018호 | 등록일자: 2011.6.29
TEL: (02)3272-2140~2 | FAX: (02)3272-2144 3F 750, Gukhoe-daero, Yeongdeungpo-gu, Seoul, 07236 Republic of Korea | TEL: +82-2-3272-2140~2 | FAX: +82-2-3272-2144

ⓒ(주)NSP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김정태 [편집인]류수운 [고충처리인]강은태

NSP통신·NSP TV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NSP통신은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입니다. 클린미디어운동-NSP통신은 보도자료 전송서비스를 하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