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접속량이 많아 임시페이지를 운영합니다.

 

최신뉴스

 

안동시, ‘2020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문화예술교육축제’ 개최

2020-12-04 17:26:48

 

스마일게이트 CFS 2020 GF, B조 슈퍼 발리언트 게이밍 4강 직행

2020-12-04 17:25:26

 

서산시, 민관합동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 캠페인' 실시

2020-12-04 17:21:05

 

아산시, 사회보장기관 종사자 ‘장애 인권 교육’ 실시

2020-12-04 17:17:55

 

포항대학교, ‘공감(共感) 학습법 공모전 시상식’ 개최

2020-12-04 17:14:54

 

천안시, 코로나19 방역 준수사항 일제 합동 점검

2020-12-04 17:12:16

 

모아저축은행, ‘사랑의 빵’ 지역아동센터에 전달

2020-12-04 17:12:04

 

공주시, 기본형 공익직불금 순차 지급

2020-12-04 17:10:09

 

넥슨, 카운터사이드 신규 콘텐츠 ‘격전지원’ 추가

2020-12-04 17:09:42

 

청양군, '전통시장 활성화' 장관상 수상

2020-12-04 17:07:47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안산문화재단, ‘공원춘효도’ 귀환 기념행사 열어
(입력) 2020-10-29 17:07
(태그) #안산문화재단, #공원춘효도, #귀환기념행사, #김홍도, #단원미술관
XML:KR
❝ 과거 시험장 모습을 담은 김홍도 작품으로는 유일 ❞
단원미술관에서 김홍도의 그림 공원춘효도의 귀환을 기념하는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 안산문화재단)
단원미술관에서 김홍도의 그림 공원춘효도의 귀환을 기념하는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 안산문화재단)

(경기=NSP통신) 김병관 기자 = 경기 안산문화재단(대표 김미화)이 68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 단원 김홍도의 그림 ‘공원춘효도’의 귀환을 기념하는 행사를 지난 27일 단원미술관에서 열었다.

공원춘효도(貢院春曉圖, 봄날 새벽의 과거시험장)는 김홍도가 30대에 그린 것으로 추정되며 과거 시험장을 그린 작품으로는 유일하다.

공원춘효도는 한국전쟁 와중에 한 미군이 구매해 본국으로 가져갔으나 안산시가 적극 나서 지난 23일 옥션 경매에서 4억9000만원에 낙찰받아 소장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고미술품 전문가인 정병모 경주대 교수, 사랑의종신기부운동본부, 안산예총 등의 도움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행사는 안산의 예술인들과 예술단체 소속 회원들이 주축이 돼 프로그램에 참여해 공원춘효도 귀환의 의미를 더욱 깊게 했다.

 

단원미술관에서 김홍도의 그림 공원춘효도의 귀환을 기념하는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 안산문화재단)
단원미술관에서 김홍도의 그림 공원춘효도의 귀환을 기념하는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 안산문화재단)

작품 속 과거시험장 모습 재현에는 안산문화재단의 예술교육 프로그램에 참여중인 극단인 ‘고등어’와 전문예술극단‘마블러스모션’이 참여했다.

작품소개는 국악인 최용석이, 귀향의례는 윤명화 무용단이 맡았으며 이밖에도 ‘안산시 행복예절관’이 의례복을 제공해 더욱 실감 있는 행사가 되도록 도왔다.

그동안의 귀환 과정을 소개한 윤화섭 안산시장은 “그동안 많은 분들이 공원춘효도를 국내로 다시 들여오기 위해 노력해 준 것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안산시가 단원 김홍도의 작품을 더욱 많이 소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관계자 및 시민 50여 명 정도로 참여 인원을 제한하고 대신 안산시 유튜브 채널 실시간 중계로 많은 시민이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안산시는 ▲사슴과 동자 ▲화조도 ▲임수간운도 ▲대관령 ▲신광사 가는길 ▲여동빈도 등 단원의 그림은 물론 아들 김양기, 스승 강세황 등 고미술품 진본 23점을 보유하고 있다.

 

NSP통신 김병관 기자 inspect1234k@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7236)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50 금산빌딩 3층 | 등록번호: 문화 나 00018호 | 등록일자: 2011.6.29
TEL: (02)3272-2140~2 | FAX: (02)3272-2144 3F 750, Gukhoe-daero, Yeongdeungpo-gu, Seoul, 07236 Republic of Korea | TEL: +82-2-3272-2140~2 | FAX: +82-2-3272-2144

ⓒ(주)NSP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김정태 [편집인]류수운 [고충처리인]강은태

NSP통신·NSP TV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NSP통신은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입니다. 클린미디어운동-NSP통신은 보도자료 전송서비스를 하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