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강철비2: 정상회담’ 7월 29일 개봉…메인예고편 공개

2020-07-01 18:41, 이복현 기자 [XML:KR:1502:영화]
#강철비2정상회담 #개봉일 #메인예고편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이 7월 29일 개봉을 확정한 가운데, 긴장감과 웃음까지 담아낸 메인예고편을 공개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영화다.

메인예고편은 정상회담을 위해 제3국을 향한 것이 아니라, 북의 원산 공항에서 북 인민군대 의장대의 사열을 받는 대한민국 대통령(정우성), 북 위원장(유연석), 미국 대통령(앵거스 맥페이든)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미국과 북한 사이를 잘 조율해 북미 평화 협정을 성사시키고 싶은 ‘대한민국 대통령’의 바람과 달리, ‘북 위원장’과 ‘미국 대통령’이 대립하는 모습은 서로 간의 간극을 뚜렷이 보여준다. 그러나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듯한 북한과 미국 정상 사이를 오가며 설득하는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누가 진짜 케찹 좀 갖다 줄 수 없니?”라며 동문서답을 하는 ‘미국 대통령’의 모습. 그리고 영어 할 줄 아느냐는 ‘미국 대통령’의 놀랍다는 반응에 “Why Not?”이라고 말하고, 자기 잠수함이라며 흡연을 고집하는 ‘북 위원장’의 모습은 유쾌한 케미로, 뜻밖의 코믹한 재미까지 이어진다.

한편 평화협정과 개혁 개방에 반대하며 혈맹 중국과의 동맹을 지키는 길이 애국이라고 생각하는 북한의 호위총국장(곽도원)의 위압감 있는 등장은 긴장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호위총국장은 쿠데타를 통해, 세 정상을 북한 핵잠수함 ‘백두호’에 납치하게 되고, 미국은 그 배후에 중국이 있음을 알게 된다.

세 정상이 인질이 된 비상사태를 맞이한 미국, 한국, 중국 정부. 그리고 독도 앞바다에서 일본 잠수함과 얽히게 되는 ‘백두호’의 모습은 냉전의 바다가 더 이상 한반도만의 문제가 아니라, 동북아의 평화까지 위협하는 일촉즉발의 상황임을 시사해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뿐만아니라 어뢰, 핵잠수함 등의 스케일감 있는 수중 액션은 지금까지 한국영화에서 접하지 못했던 리얼한 잠수함 액션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궁극의 전략무기인 SLBM(잠수함발 탄도미사일)까지 갖춘 북 핵잠수함 ‘백두호’. 핵미사일이 발사될지도 모를 위기 상황 속에서 “우리가 같이 살 길을 모색해 봅시다”라고 말하는 ‘대한민국 대통령’ 정우성의 대사는 지금 한반도에서 살아가고 있는 우리 모두가 돌이켜 볼 만한 메시지를 함축적으로 담아내며 뜨거운 울림까지 선사한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SK텔레콤
[AD]기업은행
[AD]넷마블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