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조명희 위원장 “미래 고부가가치산업 육성 통한 일자리 창출 전략 필요”

2020-07-07 17:15, 이복현 기자 [XML:KR:1902:국회위/정당]
#조명희 #미래고부가가치산업육성 #미래산업일자리특위 #4차산업혁명
미래산업일자리특위 회의 개최…韓, 4차산업혁명 적응력 순위 주요 45개국 중 25위에 그쳐
 (사진 = 조명희 의원실)
(사진 = 조명희 의원실)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미래통합당 조명희 의원이 오늘(7일) 국회 본관에서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위원장 조명희) 첫 회의를 주재하고 “미래 고부가가치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개최된 회의에서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명희 위원장과 16인의 위원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전통산업과 ICT 융합 ▲ICT 신기술 및 데이터 활용 ▲스타트업과 기업육성 ▲융합형 인재양성 방안 등 향후 특위가 중점적으로 추진할 정책 아젠다에 대해 논의하는 전체회의를 열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4차산업 시대에는 고도의 전문성을 갖춘 일자리가 필요할 것이라 생각하기에 그런 일자리를 확보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특위가 노력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하며 “미래 산업에도 우리가 이전처럼 많은 일자리는 아니더라도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발언했다.

조명희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정부의 재정만능주의에 기반한 공공일자리 양산정책으로는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경제 침체와 취업난을 해결할 수 없다”며 “우리나라 경제 체질을 ‘추격형’에서 ‘선도형’으로 바꾸고, 신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동적 환경이 마련해야만 새로운 일자리 창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위원장은 “우리나라는 미래산업정책을 포괄적으로 추진하고, 기존 규제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부분이 많아 4차산업 적응력 순위가 주요 45개국 중 25위에 그칠 정도로 속도가 더디다”고 비판하며 “정부 주도의 성장모델이 한계에 직면하고 기초체력이 약화된 한국 경제의 근본적인 구조개혁을 위해서는 장기적인 국가 미래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조명희 위원장은 “교육자이자 과학자, 벤처기업 CEO로 지내며 체감한 경험을 바탕으로 과학기술, 교육, 산업, 노동 분야별로 어떠한 구조개혁이 필요한지 실질적인 미래전략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미래통합당 비대위는 지난 2일, 포스트코로나 시대 전개될 사회적 변화와 이슈를 선도하기 위해 과학기술·위성정보 전문가인 조명희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미래산업일자리특위를 출범한 바 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농협
[AD]KB국민은행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