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아시안 엔젤’ 韓 촬영 마쳐…이케마츠 소스케·최희서·오다기리 죠 출연

2020-07-09 20:56, 이복현 기자 [XML:KR:1502:영화]
#아시안엔젤 #이케마츠소스케 #최희서 #오다기리죠 #이시이유야감독
한국 올 로케 촬영 아시안 엔젤 크랭크업…2021년 상반기 개봉 확정
왼쪽부터 이케마츠 소스케·최희서·오다기리 죠. (사진 = horipro, 웅빈이엔에스, dongyu)
왼쪽부터 이케마츠 소스케·최희서·오다기리 죠. (사진 = horipro, 웅빈이엔에스, dongyu)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영화 ‘아시안 엔젤’(가제)이 한국과 일본의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한국에서의 촬영을 마치고 2021년 상반기 한국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아시안 엔젤’은 서로 다른 마음의 상처를 가진 일본과 한국의 가족이 서울에서 만나 새로운 가족의 형태를 모색하는 특별한 휴먼 드라마다.

‘어느 가족’ ‘도쿄의 밤하늘은 항상 가장 짙은 블루’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배우 이케마츠 소스케와 ‘박열’ ‘아워바디’를 통해 열연을 펼치며 다수의 영화제에서 상을 휩쓴 배우 최희서, 그리고 ‘메종 드 히미코’ ‘행복한 사전’ 등 한국에서도 팬층이 탄탄한 일본의 대표 배우 오다기리 죠가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이 영화는 ‘행복한 사전’ ‘이별까지 7일’ ‘도쿄의 밤하늘은 항상 가장 짙은 블루’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일본 영화계를 대표하는 젊은 거장으로 떠오른 이시이 유야 감독의 신작으로 무엇보다도 감독이 한국 스태프와 100% 한국 올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해 눈길을 모았다.

이케마츠 소스케는 촬영 소감으로 “각본을 받았을 때 묘한 떨림을 느꼈다. 앞으로 다가올 시간들, 후회했던 시간들, 두 번 다시 돌아오지 않을 시간을 위해 새로운 도전에 나 자신을 맡겨보자고 생각했다”며 “전 세계가 많은 고통을 겪고 있으며 그것을 견뎌내고 나아가고 있는 지금 이 영화를 통해 만나 살갑게 맞이해준 최희서 씨를 비롯해 한국 스태프분들께 감사하는 마음을 한없이 느낀다”라고 밝혔다.

배우 최희서 또한 “평소 이시이 유야 감독의 팬이었기 때문에 작품 제안을 받은 것이 무척 기쁘고 영광스러운 일이었다”고 말하며 “아름다운 강원도의 풍광 속으로 익숙한 한국과 일본의 배우들이 함께 여행길에 오른 모습, 그리고 가족을 향한 사랑과 따뜻하고도 유쾌한 시선이 듬뿍 담긴 영화가 될 것 같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독특한 감성과 새로운 세계관을 열어줄 영화가 될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배우 오다기리 죠는 “흔한 영화가 아니라 새로운 도전과 감정을 보여줄 수 있는 영화가 될 것 같아서 기꺼이 참여하기로 했다”며 “나를 포함해 감독님 외 몇 명의 일본인만 한국에 오게 되어 코로나를 포함해 여러 위기를 마주하고 극복하는 와중에 우리는 ‘나라’를 넘어 큰 가족이 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시이 유야 감독은 “최희서 씨를 포함한 한국 배우, 스태프들과 일하는 것이 무척 즐거웠고 큰 자극이 됐다. 2008년 처음 한국 영화제에 참여한 이후 지금까지 한국의 많은 영화인들과 만나며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있었고 그 모든 경험이 이번 영화를 찍는 데 큰 도움이 됐다”며 “이 영화는 한국 영화도, 일본 영화도, 합작도 아닌 완전히 새롭고 자유로운 영화라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전달하며 그들이 선보일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영화 ‘아시안 엔젤’은 2021년 상반기에 국내 개봉 후 일본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농협
[AD]KB국민은행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