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전주시, 2022년까지 100억 들여 미세먼지 저감숲 조성

2020-08-04 18:12, 박윤만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전주시 #미세먼지 저감숲 #혁신도시 #완충녹지 #저감숲
전주시청 전경
전주시청 전경

(전북=NSP통신) 박윤만 기자 = 최근 대규모 인구가 유입된 전북 전주 신도시에 중국과 인근 산업지역에서 날아오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미세먼지 저감숲이 조성된다.

4일 전주시에 따르면 2022년까지 총 100억원을 투입해 혁신동, 장동, 만성동 일원에 총 10㏊ 규모의 미세먼지 저감숲을 단계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우선 시는 올해 주요풍향인 서남풍 미세먼지를 가장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농촌진흥청 농업공학부 남쪽부지와 농촌진흥청 서편부지, 농수산대학 남쪽부지 등 3곳에 총 2.5㏊의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해당부지의 기존 가로수와 조경수는 최대한 유지하는 한편, 나무 사이사이에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탁월한 소나무와 측백나무, 느티나무, 잣나무 등을 심기로 했다.

특히 나뭇잎이 넓은 수종을 복층·다층으로 심고, 잎·줄기·가지 등 수목 접촉면을 최대화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시는 또 내년에는 △엽순근린공원 △농업공학부 동편부지 △혁신도시 내 보행자전용도로 등에 미세먼지 저감숲을 추가 조성할 예정이다.

이어 2022년에는 만성서로와 온고을로 완충녹지 일부에도 저감숲을 만들기로 했다.

시는 이달 중 설계용역을 마무리한 뒤 오는 10월부터 미세먼지 저감숲 조성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시는 대규모 아파트와 공공기관이 몰려있는 혁신도시와 만성지구에 미세먼지 저감숲이 조성되면 미세먼지를 줄이는 것은 물론, 열섬현상도 완화시켜 주민들의 생활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는 설계용역사인 산림조합중앙회 전북지역본부와 함께 혁신도시의 지형과 건축물의 배치 및 고도, 풍향과 기상, 계절에 따른 풍향 변화 등을 분석해왔다.

동시에 시민과 전문가, 교수 등이 참여하는 다울마당을 통해 미세먼지를 가장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장소와 방안 등에 대해 고민해왔다.

송방원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도시 숲을 조성해 대기오염을 낮출 뿐만 아니라 열섬현상과 폭염을 완화해 나갈 것”이라며 “이와 함께 천만그루 정원도시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조림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SP통신 박윤만 기자 nspym@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농협
[AD]KB국민은행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