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완주군 선별진료소 연휴 동안 2천명 검사...일상복귀 신풍속

2021-09-23 17:07, 김광석 기자 [XML:KR:1903:지자체/정당]
#완주군 #선별진료소 #추석연휴 #변이 바이러스 #진단검사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전북 완주군 선별진료소에 추석 연휴 5일 동안 2000명가량이 검사받는 등 일상으로 복귀전에 코로나19 검사가 새로운 풍속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23일 완주군보건소에 따르면 4차 대유행과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 최근 상황이 심상치 않아 추석 연휴에도 선별진료소를 평소와 다름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고 주민들의 신속한 진단검사를 권고한 결과 18~22일 5일 동안 총 1999명이 검사를 받았다.

하루 평균 400명가량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셈인데, 특히 연휴 막바지인 21일과 22일에는 각각 519명과 835명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거 몰리는 상황이 벌어졌다.

기침이나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나 선별진료소를 찾은 사람도 있지만 상당수는 명절 연휴를 보내고 일상생활로 복귀하기 전에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보건소는 비상상황실과 선별진료소 운영을 위해 의사 5명과 행정인력 50여 명 등 총 61명을 추석 연휴 비상방역체계 가동,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안전한 연휴 보내기 지원에 나섰다.

덕분에 완주군은 연휴 직전인 지난 17일 이후 22일까지 확진자 11명만 발생하는 등 우려했던 대규모 확진은 없었다는 분석이다.

또 확진자의 63.6%에 해당하는 7명은 ‘타 지역 접촉’으로 나타났으며, 자가격리 중 발생 3명, 유증상자 확진 1명 등으로 집계됐다.

완주군보건소 관계자는 “연휴기간에 선별진료소를 찾는 사람이 줄을 이어 바쁜 시간을 보냈지만 확진자가 많이 나오지 않아 보람을 느낀다”며 “지역 간 이동량 증가로 연휴 이후가 중대 고비인 만큼 타 지역에서 방문한 가족이나 친지, 지인 등을 만난 경우 선제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쿠팡
[AD]신한은행
[AD]SK텔레콤
[AD]우리은행
[AD]보령제약
[AD]농협은행
[AD]KB국민은행
[AD]한화그룹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